"닐 암스트롱"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 바이트 추가됨 ,  2개월 전
잔글 (봇: 틀 이름 및 스타일 정리)
== 우주경쟁 ==
 
당시 미국과 소련은 서로의 국력을 과시하기 위해 미사일, 군사, 정치, 행정 등의 경쟁을 하고 있었다. 이 시대가 차가운 전쟁인 [[냉전]] 시대로 이제 이 두나라는 국력면에서는 서로 팽팽해 좀처럼 결론이 나질않자 이번엔 과학적 기술력으로 경쟁을 하고 있었다. 바로 우주경쟁이 그것이다. 두 나라는 자국의 과학기술력이 뛰어나다는 것을 먼저 보여주기위해보여주기 위해 인공위성, 우주왕복선 등의 개발에 만전을 기하였고 먼저 선수를 친건 소련이었다.
 
1957년 10월 소련이 인류 역사상 최초로 인공위성 [[스푸트니크 1호]] 를 발사하자 충격을 받았던 미국은 5개월 뒤인 1958년 3월 익스플로러 1호 를 발사하는 한편, 당시 미국 대통령인 [[아이젠하워]]의 우주개발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으로 미국항공우주국 [[NASA]]를 창설한다. 이 조직은 우주탐사만을 목적을 둔 최초의 정부기관이다. 그 이후 미국과 소련은 뒤이어 인공위성에서 이번에는 생명체를 우주로 보내는 계획을 착수했고 강아지, 원숭이, 새 등 생명체를 우주로 보낸다. 이후 사람을 우주로 보내는 계획에 착수했으며 이번에도 선수를 친건 소련이었다. 1961년 소련 우주 비행사 [[유리 가가린]]이 인류 최초로 지구궤도를 돌아 무사히 돌아온 것이다.
 
이에 미국은 한 달 뒤 우주비행사 [[앨런 쉐퍼드]]를 지구궤도로 보내는데 성공한다. 그런데 소련이 이듬해에 여성을 우주로 보낸다. 이처럼 두 나라는 끊임없는 우주경쟁을 했고 이 과정에서 수많은 생명체와 사람이 목숨을 잃었다. 이제 두나라의두 나라의 남은 목표는 인류를 달로 보내는 일이었다.
 
== 최초의 우주비행 ==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