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부여 (성씨): 두 판 사이의 차이

1,114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관련 성씨: 부여 서씨는 이미 고려 중기부터 백제 왕독 후손을 자칭해왔음. 그리고 일부 전문가의 견해만으로 사실이 아니라 단정해서도 안됨. 김성회의 저서는 한국의 성씨가 대부분 중국에서 나왔다는 족보의 기록을 답습하고있어 오류가 많습니다.
편집 요약 없음
태그: m 모바일 웹 고급 모바일 편집
(→‎관련 성씨: 부여 서씨는 이미 고려 중기부터 백제 왕독 후손을 자칭해왔음. 그리고 일부 전문가의 견해만으로 사실이 아니라 단정해서도 안됨. 김성회의 저서는 한국의 성씨가 대부분 중국에서 나왔다는 족보의 기록을 답습하고있어 오류가 많습니다.)
태그: m 모바일 웹 각주 제거됨
== 관련 성씨 ==
{{참조|부여 서씨|의령 여씨}}
[[부여 서씨]]는 자신들의 시조로 [[의자왕]]의 아들 [[부여융]]을 내세운다. 당나라에 끌려간 의자왕의 일족은 모두 그곳에서 살다 죽었는데 당나라는 부여융에게 서씨 성을 하사하고 다시 백제로 돌려보냈다는 것이다. 그러나 역사 학계는 이러한 주장이 서씨 족보에만 기록되어 있을 뿐 다른 뒷받침할만한 근거가 없고, 오히려 중국 [[산시성]]에서 발굴된 의자왕의 손녀 무덤에 부여태비(扶餘太妃)라는 명칭이 붙어 있기 때문에 그 아버지인 부여융 역시 그곳에서 살다 죽었을 것으로 본다. 조선 중기까지도 부여 서씨의 족보에는 자신들이 [[이천 서씨]]에서 갈라져 나왔다고 밝히고 있으나, 19세기에 들어서 스스로 부여융의 후손이라 주장하기 시작하였다.<ref>[http://m.smgnews.co.kr/128920 부여서씨], 새만금일보, 2016년 5월 13일</ref>
 
[[의령 여씨]]는 자신들의 시조가 의자왕으로 백제 멸망 후 그 후손들이 중국에 살다가 [[송나라]] 시기에 고려에 왔다고 주장한다.
귀족들 사이에서 본관과 성이 널리 쓰이게 된 것은 [[고려]] 초기로 당시 만들어진 성씨 가운데에는 중국을 기원으로 두거나 삼국 시대 왕족을 기원으로 두는 경우가 많지만 이는 자기 가문이 유래가 깊다는 것을 주장하기 위한 서술일 뿐 사실인 경우는 매우 드물다.<ref name="한국역사연구회" />{{참고 쪽|302-303}}
 
[[의령 여씨]]는 자신들의 시조가 의자왕으로 백제 멸망 후 그 후손들이 중국에 살다가 [[송나라]] 시기에 고려에 왔다고 주장한다.<ref>[http://www.smgnews.co.kr/126704 의령여씨] {{웨이백|url=http://www.smgnews.co.kr/126704 |date=20191214052433 }}, 새만금일보, 2016년 3월 24일</ref> 이 역시 본관과 성을 만들 때 지어진 이야기일 가능성이 크다. 조선 시대를 거치면서 부여 서씨와 의령 여씨는 의자왕을 같은 시조로 하는 자손이라는 생각이 생겨났다.
 
== 각주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