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69 바이트 제거됨 ,  3개월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59.19.6.143(토론)의 27338018판 편집을 되돌림)
태그: 편집 취소
잔글
{{한국사}}
[[파일:Hangunhyeon Early CE 3rd Century.png|right|섬네일|200px|3세기 초 삼한의 형세]]
'''삼한'''(三韓)은 [[삼국 시대]] 이전 [[한반도]] 중부 및 남부에 자리 잡고 있던 [[마한진한]](韓), [[변한]](弁韓), [[진한마한]](韓)을 통칭하는 말로, [[청동기 시대]]에 [[한반도]] 중남부 지역에 성립하였던 [[진국|진]](辰)에 기원을 둔 것이다. 이후 마한의진한의 백제국사로국(伯濟斯盧國)이 [[백제신라]]로, 변한의 구야국(狗邪國)이 [[가야]]로, 진한의마한의 사로국십제국(斯盧十濟國)이 [[신라백제]]가 되었다는 설이 일반적이다. 삼한으로 통칭되는 78개의 ‘국’(國)의 성격을 두고는 여러가지 논의가 진행되어 왔는데, 대개 신지(臣智)를 정점으로 [[읍차]](邑借)에 이르기까지 여러 단계로 서열화되어 있는 상당한 정치수준으로 추정된다.
 
한편 [[삼국시대]] 후기부터 삼한이 [[신라]], [[백제]], 고구려의[[고구려]]의 삼국을 의미하는 단어로 치환되어 이해되는 경향이 생겨났으며, 후대로도 계속 이어져 [[대한제국]]과 [[대한민국]]이라는 국호의 어원이 되었다.
 
== 개설 ==
북부 사회보다는 뒤늦게 그 형식이 변모된 남방식 [[고인돌]]이 이 시기에 각처에서 축조되었으며, 또 그러한 사실은 부족 사회의 성립이 그만큼 뒤늦었음과 그 발전 과정이 북부 사회의 그것과 비슷함을 말해주는 것이다.
 
기원전 2세기경 [[위만]]이 [[고조선]]의 지배권을 장악할 무렵 이 지역에는 [[진국]](辰國)이 있었고, 이들은 중국의 군현세력에 저항하면서 점차 부족연맹 세력을 형성하여 갔다. 그 결과 삼한(三韓)이라고 통칭하는 마한(馬韓)·진한(辰韓)·변한(弁韓)·마한(馬韓) 등 세 그룹의 부족 사회가 생겨, 기원후 [[3세기]]경에는 [[대방군]]에 공격을 가하기도 하고 직접 진(晉)과 교섭하기도 했다.
 
일찍이 삼한의 유력한 세력으로 등장했던 목지부족(目支部族)은 기원후 3세기 전반에 이르러 소멸된 것 같다. 목지국은 마한 54개 소국 연맹체의 맹주로 그 위치는 충청남도 직산·성환·아산만 일대 또는 공주, 전라북도 익산 등지에 비정되고 있으나 확실한 위치는 알 수 없다.《삼국지》에는 진·변한 24국 중 12국이 목지국진왕에게 종속되어 있었다는 기록이 있어, 진왕이 진·변한의 일부 지역에 대하여 영향력을 행사하였던 것으로 보인다. 이리하여 북방 [[부여]]와[[고구려]]에서 망명해 온 [[백제]](伯濟)국의 [[예맥족]]이 그 지배권을 대신하였다. 건국 당시 [[온조]]가 영도한 백제는 마한 세력을 결합하여 백제왕국(百濟王國)의 기초를 다졌다. 한편으로 진한의 여러 부족 중에는 박혁거세(朴赫居世)를 중심으로 한 사로(斯盧, [[신라]])가 경주평야의 6촌(六村)의 씨족 세력을 기반으로 하여 금속문화를 수용해서 점차 세력을 키워갔다.
 
== 역사 ==
[[고조선]] 말기에 이르러 한강 유역으로부터 남부 일대에 걸쳐 진국(辰)이라는 하나의 큰 부족국가 연맹체가 있었는데, 그 중심지는 지금의 직산(稷山: [[충청남도]] [[천안시]] 북부)과 [[금마면 (익산시)|금마]](金馬: [[전라북도]] [[익산시]] 중부)로 추정하는 견해가 병존한다.
 
당시 북쪽에 위치하였던 [[위만조선]]은 [[우거왕]](右渠王) 때에 이르러 한 무제(漢武帝)의 침략을 받아 붕괴되고(기원전 108년), 그 땅에 한의 군현이 설치됨에 따라 한족(漢族)의 세력과 문화가 크게 흘러 들어왔다. 이와 같은 외래의 정치적 세력과 문화는 한의 군현과 이웃한 고대 한민족(韓民族)의 여러 부족 국가 또는 부락국가에 커다란 자극과 영향을 주었는데, 이 무렵에 이르러 남쪽 진국은 지리적 환경에 따라 마한(馬韓)·진한(辰韓)·변한(弁韓)·마한(馬韓) 등 삼한으로 나뉘었다.
 
== 정치 ==
마한은 삼한의 기간(基幹)으로서 가장 넓은 지역에 걸쳐 있었는데, 그마한의 범위는 한강 유역([[경기도]])으로부터 충청·전라에 퍼져 있었으며, [[목지국|목지]](目支)<ref>월지(月支)라고 한 문헌도 있음</ref>·백제(伯濟)<ref>경기도 [[하남시]]와 [[서울특별시]] [[강동구]]·[[송파구]] 등 [[한강]] 이남 서울남동부를 중심으로 했던 나라</ref> 등 54개국의 지역적 연합체를 이루고 있었다.
 
마한의 전체 호수(戶數)는 10여만 호였으며, 큰 나라는 1만여 호, 작은 나라는 수천 호였다. 특히, 목지국(目支國)은 진국의 중심지였을 뿐 아니라 삼한시대에도 목지국의 왕은 진왕(辰王)이라 일컬어 마한과 진한 여러 나라의 맹주대접을 받았으며, 삼한의 초기에는 그 세력이 진한과 변한에까지도 영향을 미쳤다고 한다. 진한과 변한은 총 호수가 4~5만인데, 큰 나라는 4~5천 호였고, 작은 나라는 6~7백 호에 지나지 않았다.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