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임원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42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임원후'''(任元厚, [[1089년]] ~ [[1156년]])는 [[고려]] 시대의 문신이다. [[임의]](任懿)의 아들로, 고려 제17대 왕 [[고려 인종|인종]]의 왕비인 [[공예왕후]] [[임씨]]의 아버지이다.
 
아버지는 임의로, 처음 이름은 임원개(任元凱)이다. 과거에 급제한 후 여러 벼슬을 거쳐 [[전중내급사]]가 되었으며 합천군수로 나갔다가 [[개성]][[부윤]]으로 부임하였는데 부임지마다 근무 성적이 좋았다. 그의 딸이 [[고려 인종]]의 왕비가 된 후 [[예빈시]]소경 [[어사 잡단]]이 되었다가 [[참지정사]]로 승진하였고 동지추밀원사가 되었다.<ref name="국역 고려 139">국역 《고려명신전》(2004, 남공철 저, 김동주 역, 성남 문화원 발행) 139페이지</ref>
 
[[묘청]]과 [[백수한]]이 대중을 유혹하자 임원후는 묘청과 백수한 등을 처단하여 화의 싹을 잘라버려야 한다며 [[고려 인종]]에게 상소를 올렸으나 답이 없었다. 그 뒤 [[참지정사]] 판공부사가 되었다가 [[중서시랑 평장사]]로 승진하였다.<ref name=autogenerated1>국역 《고려명신전》(2004, 남공철 저, 김동주 역, 성남 문화원 발행) 140페이지</ref>
 
[[평양직할시|서경]]에서 [[묘청의 난]]이 발생하였을 때 임원후는 [[김부식]]과 [[중군수]]에 임명되었다가 얼마뒤 도성에 머물러서 왕을 보위하도록 하였다. 그 뒤 동덕좌리공신에 책봉되었고 [[개부의동삼사]] [[검교]] [[태부]]직에 올랐고, 판병부사가 되었다. [[문하시랑]] [[평장사]]에 임명되었을 때 [[최주]]에게 자리를 양보하였으나 인종은 허락하지 않았다.<ref name=autogenerated1 />
[[분류:고려의 문신]]
[[분류:고려의 문하시중]]
[[분류:한국의 섭정]]
[[분류:장흥 임씨]]
[[분류:문벌귀족]]

편집

2,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