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소 (후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56 바이트 추가됨 ,  5개월 전
편집 요약 없음
원소는 고조부 [[원안]](袁安) 이후 4대 연속 [[:wikt:삼공|삼공]](三公)의 지위에 있었던 명문 가문 출신으로, 용모가 수려하고 신분에 구애받지 않으며 다른 사람의 어려운 일을 잘 도와주어 젊어서부터 지도자 기질이 있는 인물이었다. 일반적으로 사세삼공(四世三公)의 적장자로 세상 물정 모르는 인물로 그려지나, 태어날 때 부친인 [[원성]](袁成)이 죽어 유복자로 자랐으며 모친은 노비였다.<ref>한편으로는 [[원봉 (후한)|원봉]](袁逢)의 차남이고, 일찍 죽은 [[원성]]의 양자로 입적되었다는 설도 있다. ([[진수 (서진)|진수]](3세기), 《[[삼국지]]》 〈[[:s:삼국지 (진수)/권6|권6]]〉 〈원소전〉의 [[배송지]] 주석 중 “紹即逢之庶子,術異母兄也,出後成為子。” (원소는 원봉의 서자인데, 이복 형에게 술수를 써서, 출생 후에 원성(袁成)의 아들이 되었다. ))원소가 서자라는 기록은 양쪽 설 모두 동일하다.</ref> 원소는 천출이었으므로 비록 [[효렴]](孝廉) 등의 천거를 받지 못했지만, 어린 나이에 당시 삼공의 눈에 들어 삼공부로부터 직접 벽소되는 상당히 파격적인 절차로 20세의 나이에 복양장(濮陽長)으로 부임하였다. 임지에서는 깨끗한 정치로 명성을 얻었으나 부임한 지 얼마 지나지도 않아 적모의 상을 이유로 벼슬을 버리고 낙향하였고, 복상이 끝나자 어려서 아버지를 잃은 것을 추감하며 또다시 3년의 상을 치르는 한편 이후에도 병을 핑계로 벼슬에 오르지 않았다. 당시 후한에서는 삼년상을 치르는 관습이 거의 없었던 점과, 어려서 고아가 된 일을 추감하여 원소만이 다시 복상을 거친 것은 당시에는 그가 유일했다는 기록으로 보아 청렴하고 올바른 정치를 추구했던 원소는 후한 말의 부패한 정치 현실에 대해 적잖이 실망하여 벼슬길을 피한 것으로 생각된다.
 
6년의 상을 치르고 벼슬에 나서지 않는 동안에 원소는 [[장막 (후한)|장맹탁]]·[[하옹|하백구]]·오자경(吳子卿)·[[허유|허자원]]·오덕유(伍德瑜)·[[조조|조맹덕]] 등 많은 선비들과 더불어 사귀었고, 당시 후한의 정치적 부패의 요인이었던 [[환관]](宦官)들의 전횡을 비판하여 많은 추종자들을 얻으며 청류파의 중심에 서게 되니 이에 환관들이 모두 원소를 미워하게 되었다. 십상시 [[장양 (후한)|장양]](張讓)과 중상시(中常侍) [[조충]](趙忠)은 원소에 대해 "저 아이가 끝내 무슨 일을 저지를 지 모르겠다"라고 말하였다. 원씨 가문은 환관과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었으므로, 원소의 숙부 [[원외]](袁隗)는 원소에게 "가문을 멸망시킬 작정이더냐"라고 크게 꾸짖었다는 일화가 있다. 이에 원소가 천거에 응하여 벼슬을 시작했다는 기록<ref>〈원소전〉의 [[배송지]] 주석 중 “紹於是乃起應大將軍之命。” (원소는 이에 비로소 다시 대장군의 명령에 응했다.)</ref> 이 있고, 끝내 원외의 말을 듣지 않았다는 기록도 있어 어떤 것이 옳은지 알 수 없다. 하지만 최소한 [[184년]]([[광화 (후한)|광화]](光和) 7년) 무렵에는 대장군(大將軍) [[하진 (후한)|하진]](何進)의 속관으로 다시 벼슬을 시작하였다. [[황건적]]의 난을 계기로 더 이상 조정의 혼란을 묵과할 수 없다는 청년다운 정의감도 작용했을 것이다.
 
이후 원소는 학행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아 시어사(侍御史)로 승진하였으나, 사이가 나빴던 종제 [[원술]](袁術)이 상서대에 있었으므로 사직하고 무관직으로 전임해 호분중랑장(虎賁中郞將)이 되었다. [[186년]]([[중평]](中平) 3년)에는 [[갑훈]](蓋勳)·[[유우 (후한)|유우]](劉虞)와 같이 금병을 장악하고 쿠데타를 일으켜 십상시 주살을 도모하였으나, 갑훈이 경조윤(京兆尹)으로 전출되어 실행에 옮기지 못하였다.
 
=== 소제기: 맹진 방화조작사건과 십상시의 난 ===
[[189년]](중평 6년), 영제가 붕어하고 [[하진 (후한)|하진]]이 집권하여 환관들과 대립하자 원소는 [[하진 (후한)|하진]]에게 접근하여 환관을 주살할 계획을 세워 [[하진 (후한)|하진]]에게 바쳤다. [[하진 (후한)|하진]]은 처음엔 원소의 계책을 받아들였으나 누이동생 [[하태후]](何太后)의 반대와 설득에 마음이 돌아선데다가 그 스스로가 환관과 결탁하여 출세한 것이었으므로 쉽게 포기하고 말았다. 이에 원소는 재차 [[왕광 (후한)|왕광]](王匡)·[[정원 (후한)|정원]](丁原)·[[교모]](喬瑁)·[[동탁]] 등 지방의 장수들을 수도 근교로 소집하여 하태후를 비롯한 환관들의 지지세력을 협박하는 계책을 세웠고 다시 [[하진 (후한)|하진]]을 설득하여 [[왕광 (후한)|왕광]]에게 강노수 5백을 이끌고 [[낙양]](洛陽)으로 오도록 하는 한편 [[교모]]는 성고에 주둔하게 하였으며, [[동탁]]은 관중(關中)으로 오도록 하고, [[정원 (후한)|정원]]을 시켜 흑산적으로 위장하여 맹진(孟津)을 불태운 다음 흑산적 소탕을 구실로 삼도록 했다.
 
원소의 협박이 거듭 이어지고 맹진의 불빛이 낙양에까지 비추게 되자 친 환관파 관료들은 모두가 두려워 떨며 십상시를 주살하라고 진언했으나 하태후만이 이를 듣지 않았다. 본디 십상시와 결탁하여 권력을 잡았던 [[하진 (후한)|하진]]은 이들이 몰살당하는 것을 내심 꺼려했으므로 행동이 지체되고 있었다. 원소는 [[하진 (후한)|하진]]을 만나 거듭 설득했고 이에 [[하진 (후한)|하진]]은 원소를 관리의 감찰과 낙양의 치안을 담당하는 사례교위에 임명하고 가절을 내리는 등 막대한 권력을 부여한다. 이에 원소는 황실의 근위병들을 모두 자신의 심복으로 교체하며 태후와 환관들을 낱낱히 감시했는데 마침내 공포에 질린 하태후는 십상시 이하 고위직 환관들을 모두 파직시키자 십상시들은 모두 [[하진 (후한)|하진]]에게 가서 사죄하며 오직 [[하진 (후한)|하진]]의 조치에 따르겠다며 애원한다. 원소는 [[하진 (후한)|하진]]에게 십상시들을 모두 처형할 것을 세 번이나 간하였으나 [[하진 (후한)|하진]]은 모두 듣지 않았고 십상시들에게 고향으로 돌아갈 것을 명령했다.
 
이에 원소는 [[하진 (후한)|하진]]의 명령을 위조하여 모든 주군에 서찰을 보내 고위 환관의 친속들을 잡아들이고 심문토록 했으나 이미 때는 늦어 [[하진 (후한)|하진]]은 환관들의 반격에 살해되고 만다.([[9월 22일]]([[음력 8월 25일]]))
 
이를 전해들은 원소는 불같이 진노해 황급히 사병 백 명을 이끌고 수도를 장악하기 위해 [[장양 (후한)|장양]] 내각에서 임명한 친 환관파 관료들을 공격해 살해했으며 [[하진 (후한)|하진]]의 사망으로 인한 병사와 관료들의 혼란을 강경하게 수습했다. 또한 수습한 병사들을 이끌고 황궁을 공격하여 전투를 벌인 끝에 마침내 황궁을 점령했으며 붙잡은 환관들을 노소를 가리지 않고 모두 죽였다. 이때 얼굴에 수염이 없거나 어깨가 넓거나 목소리가 가늘거나 피부가 희고 곱다는 이유로 억울하게 희생된 환관들을 포함해 죽은 환관은 2천 명에 이르렀다고 한다.([[십상시의 난]])
 
하지만 원소는 정권을 잡는 데에는 실패하였다. 혼란을 틈타 [[동탁]]이 낙양에 군사들을 이끌고 들어와서 황제를 확보하고 정권을 장악했기 때문이다. 당시 황제였던 [[후한 소제 (13대)|소제]](少帝)는 하태후라는 후견인이 존재하였으며 이미 나이가 많아 [[동탁]]이 권력을 휘두르는 데 방해가 되었으므로 [[동탁]]은 황제의 폐위를 획책하였는데 이로 인해 원소는 [[동탁]]과 심하게 반목하였다. 후한서에 의하면 이때 원소는 폐위를 획책하는 [[동탁]]을 준엄하게 꾸짖었으나 [[동탁]]은 칼을 어루만지며 "내가 하고자 하는데 안 되는 게 무엇이냐. 감히 애송이 녀석이 내가 하는 일을 막고자 하는가!"라고 말하며 원소를 협박하였다. 이에 원소가 "천하에 힘있는 자가 어찌 동공 뿐이겠습니까!"라고 분연히 말하며 칼을 뽑아든 채로 인사하고 나가버려<ref>〈원소전〉“〈《獻帝春秋》曰:[...] 卓謂紹曰:「豎子!天下事豈不決我?我今為之,誰敢不從?爾謂董卓刀為不利乎!」紹曰:「天下健者,豈唯董公?」引佩刀橫揖而出。”</ref> 좌중을 놀라게 하였다. 곧바로 원소는 인수(印綬)를 낙양의 성문에 걸어놓고는 그대로 낙양을 떠나 발해(渤海)로 갔다. [[동탁]]은 본래 원소를 죽이려 하였으나, 조정에 원소를 지지하는 사람이 많자 마침내 회유책을 써서 원소를 [[발해태수]]로 임명하였다.<ref>〈원소전〉 [...] 卓以為然,乃拜紹勃海太守,封邟鄉侯。</ref> 동탁은 하태후를 죽개했다.([[189년]] [[9월 30일]]/[[음력 9월 3일]])<ref>《[[후한서]]》 〈[[:s:zh:後漢書/卷9|제9권]]〉 “丙子,董卓殺皇太后何氏。”</ref>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