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아시아의 역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49 바이트 추가됨 ,  1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봇: 인용 틀 구식 변수 정리)
잔글
대륙의 중앙부는 해안과는 높은 [[산맥]]과 [[사막]]으로 나뉘어 있다. [[카프카스 산맥]], [[히말라야 산맥]], [[카라쿰 사막]], [[고비 사막]] 등은 스텝 지역의 기마병들이 쉽게 건널 수 없는 장벽이었다. 해안 도시들이 보다 기술이나 문화는 앞서 있었으나, 스텝의 기마병들을 막아내기에는 군사력이 충분치 않았다. 이들은 중국, 인도, 중동의 도시를 정복한 기마민족은 곧 이들 문화에 동화되어갔다.
 
== 국가별 역사고대 ==
=== 한국 ===
{{본문|한국의 역사}}
 
=== 동아시아 ===
 
==== 한국 ====
한국의 역사는 [[구석기 시대]] 이후 주로 [[한반도]]와 [[만주]], 넓게는 [[동아시아]] 지역을 바탕으로 발전되어 온 [[한민족]]의 역사이다. 한국의 역사는 [[전기 구석기 시대]]부터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다.<ref>변(1999), p. 27. 변은 [[석장리]]의 저층 과 다른 위치에서 기원전 60만에서 50만 년 으로 연대가 추정되는 유물이 나왔고, 담양에서는 기원전 70만 년으로 추정되는 인류 주거지가 발견되었다고 설명한다.</ref> 현재까지 알려진 가장 오래된 토기는 기원전 8000년 무렵의 것이며, 기원전 6000년 이전에 [[신석기 시대]]가 시작되었고, 기원전 2500년 무렵에 [[청동기 시대]]로 이어졌다. [[삼국유사]]를 비롯한 다른 고려 중기의 기록에 따르면, [[고조선]] 왕국이 기원전 2333년에 세워졌고 한반도에서 만주에 이르는 영토를 확보했다고 한다.<ref>[http://www.asianinfo.org/asianinfo/korea/history.htm 고조선]</ref> 기원전 1세기에 [[한나라]]의 침공을 받고 멸망해 여러 국가로 나누어졌다.
 
공동기원(Common Era) 초기에, [[삼국시대]]를 맞아 세 왕국([[고구려]], [[백제]], [[신라]])이 다른 고조선의 후속 국가들을 정복하였고 한반도와 만주의 상당 부분을 차지하였다. 이 세 왕국은 경제와 군사 면에서 서로 경쟁하였다. [[고구려]]와 [[백제]]는 강력하였고, 특히 고구려는 대규모의 군사행동을 해 [[흉노]] 등 중앙아시아의 기마 민족과 [[수나라]] 등 중국 세력을 격파하고 한반도 북부부터 만주의 대부분을 점령하였다. 백제와 신라는 해상 교역과 육상 교역을 통해 중앙아시 아부터 시작해 아라비아와까지 교류하였다. 신라의 힘은 [[화랑도]] 를 바탕으로 서서히 커져서 결국 당나라의 지원을 받아 백제와 고구려를 침공 하여 멸망시켰다. 한편 전직 고구려 장군인 [[대조영]]은 고구려의 뒤를 이은 [[발해]]를 건국하 였다. 이로써 한반도와 만주,연해주에 걸친 [[남북국시대]] 가 성립된다.
 
<br />
 
====== 중국 ======
중국은 [[황하 문명]]의 발원지이며 동아시아 문화에 가장 지대한 영향을 끼쳤다.
 
== 중세 ==
 
=== 동아시아 ===
 
====== 한국 ======
[[신라]]가 9세기 후반에 국력이 쇠퇴하자, [[후삼국시대]]가 시작되었고, [[왕건]]이 건국한 [[고려]]가 후삼국을 통일하면서 종식되었다. 비슷한 시기, 926년 발해가 [[거란족]]에게 멸망한 이후 많은 발해 사람들이 [[고려]]로 넘어왔다.
 
문화가 번성하였다. 또한 고려는 [[남북국시대]] 부터 이어져 온 활발한 국제교역 활동으로 부를 축적하였으며, 고려 말까지 [[벽란도]] 를 중심으로 이를 계속하였다. 993-1019년 동안 고려는 [[거란]]과 전쟁을 벌여서 거란을 격퇴하였다. 1238년 [[몽골 제국|몽골]]이 침입하였고 30년에 가까운 전쟁끝에 양 측은 평화 조약을 맺었다. 그 후 [[공민왕]]의 자주개혁이 있기 전까지 [[원나라|원]]의 간섭을 받았는데, 이 시기 [[성리학]]이 한국에 전래되었다.
 
== 근세 ==
1392년 [[이성계]]는 [[위화도 회군]]을 일으킨 이후 신진사대부와 손을 잡고 [[조선]]을 건국하였다. [[조선 세종|세종]]이 왕위에 있던 시기, [[한글]]이 창제되고 [[측우기]], [[앙부일구]]와 같은 발명도 이루어졌다. 또한 북방의 [[여진]] 과 남쪽의 [[왜구]] 를 토벌하였으며, [[화차]] 와 같은 군사병기도 제작되었다. 그 후 1592년 [[임진왜란]]이 일어났지만, 수군을 이끈 [[이순신]] 장군을 비롯한 여러 명장들의 노력과 곳곳에서 일어난 [[의병]]들의 조직적인 저항,그리고 [[명나라]]의 조선으로의 파병 덕분에 결국 일본군을 물리칠 수 있었다. 그러나 1620년대와 1630년대에 걸쳐 조선은 [[청나라]]의 침입으로 청나라와 사대를 맺게 되며 청은 왕의 나라 조선은 신하의 나라가 된다. 이후 [[영조]], [[정조]]의 치세를 겪으며 [[실학]]이 융성하였고 [[천주교]]가 전래되었지만 유교와의 마찰로 뒤이은 왕들에 의해 탄압받았다.
 
== 근대 ==
1870년대 초반 일본은 조선에 압력을 행사하면서 이미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던 중국과 충돌하였고, 한국을 일본의 영향력 아래 두려고 하였다. 1895년 [[명성황후]]는 일본의 낭인들에게 암살되었다.<ref name="autogenerated3">{{웹 인용 |url=http://www.kimsoft.com/2002/jp-rape.htm |제목=명성황후 살해 |확인날짜=2004년 10월 9일 |보존url=https://web.archive.org/web/20041009171355/http://www.kimsoft.com/2002/jp-rape.htm |보존날짜=2004년 10월 9일 |url-status=dead }}</ref> 1897년 조선은 [[대한제국]] (1897-1910)으로 국호를 새롭게 정하였고, [[대한제국 고종|고종]]은 황제의 자리에 올랐다.
 
한국인은 일본의 점령에 저항하고자 곳곳에서 [[3.1 운동]]을 1919년에 전개하였다. 뒤이어 이러한 [[독립운동]]을 총괄하고자 [[대한민국 임시정부]]가 설립되어 만주와 중국과 시베리아에서 직접 군부대를 조직해 일본군과 싸워 승리하는 등 많은 활동을 하였다.
 
== 현대 ==
1945년 일본의 패망과 함께 [[유엔]]은 [[소련]]과 [[미국]]에서 통일 임시정부 수립을 위해 신탁통치를 계획했지만, 그 계획은 [[미소공위]]에서 입장차이로 결렬되어 곧 폐기되었다. 1948년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되면서 [[38선]]을 기준으로 남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북]]으로 각각 단독 정부가 수립되면서 한반도는 분단되었다. 분단 이후 양 측 간의 긴장이 이어졌고 1950년에 북한이 남한을 선제공격하여 [[한국 전쟁]]이 발발하였다.
 

편집

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