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으로 건너뛰기

"교황 그레고리오 6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그레고리오 6세는 교황직을 매수했다는 비난을 받았고 그 자신도 그것을 순순히 인정했다. 그러나 당시 상황으로 볼 때, 그러한 행동이 성직매매에 해당되는지에 대해서는 반론을 제기했다. 하지만 교회회의의 주교들은 그레고리오 6세에게 그와 같은 행위는 사실상 성직매매라는 것을 이해시키며, 그에게 교황직 사임을 요구하였다. 그레고리오 6세는 자신에게 별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음을 깨닫고, 교회회의의 요청에 따라 스스로 교황직을 내려놓았다.
 
그레고리오 6세의 뒤를 이어 교황으로 선출된 이는 독일인이며 [[밤베르크]]의 주교인 수이드거로였다. 하인리히 3세의 이번 방문을 수행하여 이탈리아로 왔으며 하인리히 3세의 추천을 수트리 교회회의에서 수용하여 교황으로 선출되었다. 그는 자신을 [[교황 클레멘스 2세|클레멘스 2세]]로 명명하였다. 교황 클레멘스 2세는 교황으로 선출되자마자 하인리히 3세와 함께 로마로 갔다. 그리고 하인리히 3세를 신성 로마 제국의 황제로 봉하는 대관식을 집전하였다. 또한 1047년 로마에서 공의회를 소집하여 성직매매를 금지하는 법을 통과시켰다. 이를 시작으로 후임 교황들은 지속적으로 교회를 개혁해 나갔다. 한편 클레멘스 2세는 교황으로1047년 선출되자마자10월 하인리히9일에 3세와독일로 함께여행을 로마로다녀온 갔다뒤 갑자기 죽었다. 그리고그의 하인리히죽음에 3세를대해서는 신성베네딕토 로마9세를 제국의지지하는 황제로자들에 봉하는의해 대관식을독살당했다는 집전하였다설이 있다.
 
클레멘스 2세는 1047년 10월 9일에 독일로 여행을 다녀온 뒤 갑자기 죽었다. 베네딕토 9세를 지지하는 자들에 의해 독살당했다는 설이 있다.
 
그레고리오 6세는 1047년 5월 하인리히 3세를 따라 독일로 가서, 1048년 쾰른에서 선종한 것으로 전해진다. 선종할 때까지 그의 곁에는 힐데브란트가 함께 있었다. 이후 힐데브란트는 클뤼니에서 1년 정도를 지낸 다음 1049년 1월 교황 클레멘스 2세와 [[교황 다마소 2세]]의 뒤를 이어 교황이 되는 브루노([[교황 레오 9세]])와 함께 로마로 돌아갔다. 그리고 본인이 1073년 교황으로 선출되자, 자신의 새 이름으로 그레고리오 7세를 선택함으로써 그레고리오 6세가 합법적인 교황이었음을 공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