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버라이어티 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51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태그: m 모바일 앱 안드로이드 앱 편집
[[1980년대]] 초반 버라이어티 쇼 프로그램은 다시 한 번 양적 팽창을 이루었는데, KBS의 《[[젊음의 행진]]》, MBC의 《일요일 밤의 대행진》 등의 제한된 3편 안팎의 정규 프로그램을 제외하면 대부분이 비정규 특집 프로그램이었다. [[1990년]] 이후에는 시청률 경쟁이 본격화되면서, 버라이어티 쇼가 양적으로 팽창하였을 뿐만 아니라, 포맷도 다양하게 개발되고 적용되어 왔다.
 
[[2006년]]에 [[대한민국]] 버라이어티 쇼는 대부분 [[리얼리티 버라이어티|리얼]](Real) 요소를 중시하였다. 이는 [[문화방송|MBC]]의 《[[무한도전]]》에서 연예인들의 숨김 없는 진실한 모습이 시청자들의 모습에게 인기를 얻었고, 그 후 [[한국방송공사|KBS]]의 《[[1박 2일]]》이나 [[SBS]]의 《[[이경규 김용만의 라인업]]》, 《[[패밀리가 떴다]]》등이 리얼리티 프로그램으로 신설 및 갈래를 바꾸거나 자막체까지 따라하는 등 리얼 버라이어티성과 그동안 말 그대로 제작만 해오던 제작진이 자막 등으로 자신의 생각을 쓰고 연예인과 같은 출연을 하고 방송사 간의 벽도 사라져 소속 방송사 개그맨이 다른 방송사의 개그 프로그램에서 개그를 선보이는 등 최근의 대한민국의 버라이어티 쇼는 연예인들의 가식적인 모습보다는 진실한 모습모습을 즉 리얼리티를 따르고 방송사 간의 벽을 허무는 자유로운 버라이어티로 발전하였다다룬다.
 
[[2013년]]에는 [[리얼리티]] 형식 [[관찰]] [[카메라]] 결합되었다.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었고, 타 방송사 프로그램이 점차 늘어났다늘어나기 수많은 버라이어티로 성장해왔다.
 
현재는 [[KBS 1TV|KBS 제1TV]]를 제외한 지상파 방송 3사의 [[주말]] [[황금시간대|황금 시간대]]를 독점하는 등, 예능, 오락 프로그램 중에서도 가장 비중 있는 장르로 자리 잡았다고 볼 수 있다.<ref>강태영, 윤태진. 2002. 《한국 TV 예능·오락 프로그램의 변천과 발전: 편성 및 사회문화사적 의미와 평가》(''History of TV Entertainment Programs in Korea''). 한울. p93-p100. {{ISBN|89-460-3053-4}}.</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