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말갈"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459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말갈의 7부의 위치: 불필요한 내용 제거)
태그: m 모바일 웹
태그: m 모바일 웹 각주 제거됨
 
문헌기록을 참고하면 [[관구검]]의 침략으로 연변~연해주 일대의 토착 [[옥저]] 세력은 큰 타격을 입었고, 고고학적으로 보아도 3~4세기 이 지역 유적이 공백이기라는 점으로도 반증된다. 그런데 편년 논란이 다소 있지만 4세기부터는 말갈 유적이 등장한다. 이들 초기 말갈 유적은 폴체문화의 늦은 단계와 매우 유사한데, 이는 말갈문화가 폴체문화를 기반으로 발전했음을 의미한다.<ref>{{저널 인용|저자=강인욱|제목=고고자료로 본 백산말갈과 고구려의 책성|url=https://www.kci.go.kr/kciportal/mSearchSereArtiView.kci?sereArticleSearchBean.insiId=INS000002388&sereArticleSearchBean.sereId=002002&sereArticleSearchBean.artiId=ART002388958|날짜확인=2019년 6월 6일|총서=동북아역사논총|호=61|날짜=2018년|쪽=55}}</ref> 백산말갈의 문화를 형성 주민들은 다른 곳에서 이주해 왔을 가능성은 별로 없다.<ref group="주">''范恩實(2003), 「靺鞨族屬及渤海建國前的靺鞨與周邊關係」, 『盛唐時代與東北亞政局』(王小甫, 主編), 北京大學盛唐硏究叢書, 上海辭書出版社.'' 범은실은 고구려와 흑수부는 대립관계에 있었는데, 342년 고구려가 모용씨의 공격을 받으면서 북옥저 지구에 대한 세력이 약화되자 이 지역을 흑수부가 장악한 것으로 보았다. 그는 무구검의 고구려 침범으로 옥저 지역에 세력공백이 발생하자 숙신계가 이곳으로 진출하여 원래 이주해 있던 숙신 부락과 융합하여 백산부를 형성한 것으로 보았다. 그는 또 이들이 고구려에 신속하게 된 것은 영락 8년(399년) 식신토곡에 군대를 보내 굴복시켰기 때문이며, 이후 고구려의 도움을 받아 함께 중원에 조공하게 되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그는
백산부를 점거한 후에도 고구려가 그 지역으로 완전히 진입한 것은 아니라고 했다. 백산부 지역에 고구려의 유적유물이 매우 적고, 일부 지역에 집중된 고구려성도 신라, 백제에 대한 방어용일 뿐이고, 군사활동 양상에서 말갈이 매우 독립적인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이다.</ref> 말갈문화는 [[읍루]](폴체문화)와 강한 친연성을 보여주는데, 이미 폴체문화는 연해주 지역으로 기원 전후한 시기에 남하해서 토착화(올가문화)가 된 상태이다. 원래 연해주 일대에서 옥저계 문화로 간주되는 크로우노프카 문화는 1세기 이후에는 거의 소멸한 상태이다. 따라서 관구검이 침략했을 당시에 옥저계 문화라고 하는 집단들은 폴체계 문화를 위주로 하고 옥저계통의 문화가 일부 섞여있는 정도의 물질문화상이었을 것이다.<ref>{{저널 인용|저자=강인욱|제목=고고자료로 본 백산말갈과 고구려의 책성|url=https://www.kci.go.kr/kciportal/mSearchSereArtiView.kci?sereArticleSearchBean.insiId=INS000002388&sereArticleSearchBean.sereId=002002&sereArticleSearchBean.artiId=ART002388958|날짜확인=2019년 6월 6일|총서=동북아역사논총|호=61|날짜=2018년|쪽=55~56}}</ref>
 
7세기 중반 이타인은 책성도독겸양병마(柵城都督兼揔兵馬)의 관직을 맡아 고구려의 12주와 함께 말갈의 37부를 총괄하였다고 하는데, 이는 책성이 지방행정의 중심지로서 주(州)와 같은 일반행정단위와 함께 말갈 제부를 관할했음을 말해준다.<ref name="LEE">{{저널 인용|저자=이정빈|제목=6세기 중·후반 요서말갈(遼西靺鞨)과 돌궐·고구려|url=https://www.kci.go.kr/kciportal/mSearchSereArtiView.kci?sereArticleSearchBean.insiId=INS000002388&sereArticleSearchBean.sereId=002002&sereArticleSearchBean.artiId=ART002388952|날짜확인=2019년 6월 6일|총서=동북아역사논총|호=61|날짜=2018년|쪽=32~33}}</ref> 6~7세기 고구려의 지방제도는 제성(諸城)을 중심으로 하였는데, 제성은 규모와 기능에 따라 대성(大城)·성(城)·소성(小城) 등으로 구분되었고, 그마다 각급의 지방관이 파견되었으며 상하 통속관계에 있었다.<ref>{{저널 인용|저자=임기환|제목=고구려의 연변 지역 경영-柵城과 新城을 중심으로-|url=https://www.kci.go.kr/kciportal/mSearchSereArtiView.kci?sereArticleSearchBean.insiId=INS000002388&sereArticleSearchBean.sereId=002002&sereArticleSearchBean.artiId=ART001727601|날짜확인=2019년 6월 6일|총서=동북아역사논총|호=38|날짜=2012년|쪽=92~94}}</ref> 책성은 이 중에서 대성에 해당하였다.<ref name="LEE"/>
 
돈화·용정·화룡 등에서 발해 시기 백산말갈로 추정되는 6기의 주거 유적인 영안(永安) 유적은 확인되었다.<ref>{{서적 인용|author=송기호|authorlink=|title=발해 사회문화사 연구|series=|publisher=서울대학교출판문화원|year=2011|isbn=9788952111470|page=38}}</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