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조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19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거록 전투 ===
[[진 이세황제]] 3년(기원전 207년) 10월, 장초와 6국의 부흥군을 가는 곳마다 무찌른 진나라 장수 [[장한]]이 이량의 투항을 받아 한단성을 접수하고 한단의 주민들을 하내로 이주시켰으며 성을 파괴했다. 이세황제 2년(기원전 208년) 9월(진나라 달력에 따른 것으로 한단성이 파괴되기 한 달 전)에 조왕 헐은 장이와 함께 거록으로 달아났고, 거록성은 장한의 부장 [[왕리 (진나라)|왕리]]에게 포위되었다. 한편 진여는 항산에서 병사 수만을 모아 거록의 북쪽에 주둔하고, 장한은 극원에 있으면서 용도를 쌓아 왕리에게 군자를 공급했다. 왕리는 식량이 넉넉해 급히 공격했고, 거록성 안에는 식량이 부족했다. 장이는 진여를 다그쳐 거록성을 구원하게 했으나 진여가 낸 구원군 5천은 이들을 이끈 장염(張黶)과 진석(陳澤)과 함께 모두 죽었다.<ref name="s89"/>
 
연나라에서는 조나라의 위급을 듣고 이세황제 3년 10월에 [[장도 (연왕)|장도]]가 이끄는 구원군을 보냈고, 제나라의 실권자 [[전영]]은 사실 조나라와 사이가 나빠 구원군을 보낼 생각이 없었으나 전영의 장수 [[전도 (제왕)|전도]]가 전영의 뜻에 반기를 들고 조나라를 구원하러 출진했으며, 장이의 아들 [[장오]]도 대군에서 1만여 군사를 모았으나, 이들은 진나라에 감히 도전하지 못했다. 초나라에서는 이미 이세황제 2년 9월에 [[송의]]를 대장으로 삼아 구원군을 보냈으나, 송의는 사실 조나라를 힘써 구원할 생각이 없었고 진나라와 조나라가 싸우다 양측이 다 피곤해질 때 한 번에 무찌를 생각이었는데, 군권을 빼앗긴 [[항우]]가 이에 불만을 품고 송의를 쳐죽이고 적극적으로 조나라를 구원하러 움직였다. 먼저 [[영포]] 등의 선발대로 용도를 여러 차례 공격해 왕리 군의 식량을 핍절케 하고, 마침내 자신도 강을 건너 거록을 포위한 진나라 군대를 격파했다. 이를 본 제후군도 가담해 진나라 군대를 무찌르니, 12월에 거록의 포위가 그제야 풀렸다. 그러나 장이와 진여가 서로 분격하여 다투다 홧김에 진여가 장이에게 버린 인수를 장이가 거두고 진여의 수하를 거두면서, 진여는 조왕 헐을 떠났고 장이와 진여 사이도 깨졌다.<ref name="s89"/><ref name="s16">위와 같음, 권16 진초지제월표제4 {{위키문헌언어-줄|zh|史記/卷016|사기 권16 진초지제월표}}</re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