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으로 건너뛰기

"앙리 지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72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앙리 오노레 지로'''({{llang|fr|Henri Honore Giraud}}, [[1879년]] [[1월 18일]] - [[1949년]] [[3월 13일]])는 [[프랑스]]의 [[장군]]이다. [[제1차 세계대전]]과 [[제2차 세계 대전]]에 참전하였다. 그는 [[샤를 드골]]을 싫어하였으며(드골은 자유 프랑스 군복으로 채택된 식민지 부대 군복을 입었으며 지로는 본국의 프랑스군 군복을 입었다고 함) [[프랭클린 D. 루스벨트]]가 그를 좋아하였다고 한다. 드골과의 관계는 지로보다 선임 장군이었던 [[조르쥬 카트루]], [[알퐁스 조르쥬]]에 의해 개선되었다.
 
[[1914년,]] [[제1차 세계대전]]이 터지고,발발하자 청년 장교 앙리 지로는신분으로 1차 세계대전에 나서서 여러 번 공을 세웠다세웠으며, 독일군에 의해 [[포로]]가 되었으나 포로 수용소에서 탈출한 뒤 [[서커스]] 단원으로 위장해 위기를 모면하였다. 이후 [[제2차 세계대전]]에도 참전하였으며, [[1940년]]에 한 때 [[나치 독일]] 군대의 포로가 되었으나 [[포로1942년]] 다시 후,탈옥에 석방되어성공하였다. 이후 [[1941년알제리]], 시리아 방면으로 피신해서피신한 드골을 만났는데,[[프랑수아 다를랑]]이 사망한 이후 [[드와이트 아이젠하워]]의 권유로 [[연합군]]에 합류하였다. 지로와 드골하고는 별로 사이가 안 좋았고, 임시정부의 총리가 된 이후, 지로는 공동 총리가 드골이라는 이유만으로 사퇴하기도 했다. 그러나 프랑스 저항운동 조직의 통합에 대한 열망이 높아지자 43년[[1943년]] 6월 알제리에서 드골과 만나 '프랑스 민족해방위원회(CFLN)'를 결성하였다.
 
{{전거 통제}}
[[분류:프랑스의 제1차 세계 대전 참전 군인]]
[[분류:프랑스의 제2차 세계 대전 참전 군인]]
[[분류:탈옥수]]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