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햇볕정책"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04 바이트 제거됨 ,  3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봇: 확인날짜 수정)
잔글
{{출처 필요|날짜=2015-04-01}}
}}
'''햇볕정책'''(- 陽光 政策, {{llang|en|Sunshine Policy, Engagement Policy}})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대한 [[대한민국]]의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의 대외 정책으로, 북한에 협력과 지원을 함으로써 [[평화]]적인 [[한국의 통일|통일]]을 목적으로 하는 정책이다.
 
햇볕정책은 비유법으로 사용된 상징어로 '''대북포용정책''' 또는 '''포용정책'''으로도 불리고, 공식적인 명칭은 '''대북화해협력정책'''이다. 화해협력정책의 공식 영어 명칭은 'Sunshine Policy' 혹은 'Engagement Policy'라는 명칭이 더 대중적으로 알려져 있고, 단절을 극복하고 개방하며, 대결하지 않고 협력한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많은 면에서 [[1970년대]] [[서독]]의 [[동방 정책]]에 기초했다. '햇볕'이라는 이름은 [[바람]]이 벗기지 못한 사람의 외투를 따스함으로 벗긴 [[태양]]에 관한 [[아이소포스]]의 우화 《[[북풍과 태양]]》에서우화에서 비롯되었다.
 
이전에는 북한과의 관계는 형식적이고 교류가 이루어지지 않은 상태로 군사적 대치관계에 놓여있었으나, '선평화 후통일'을 통일의 기본원칙을 계승해 [[김대중국민의 정부]]에 들어서 교류를 기반으로 한 화해, 협력 등을 강조한 포용정책으로 전환되었다. [[현대아산]]을 비롯한 중소기업들이 참여하여 [[금강산 관광]]과 이산가족 상봉, [[개성공단]] 조성 등 성과를 이뤘다.
 
그러나 햇볕정책이 실시되는 와중에도 북조선은 [[연평해전]]과 같은북한은 무력 도발을 감행하고 계속된도발과개발로개발을 [[2006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핵 실험|핵 실험]]을 실시하여,지속하여 안보 측면에서의 실패 문제가 제기되었다제기되고 있다. 2016년 탈북한 북측 고위급인 북조선북한 영국 주재 [[태영호]] 공사에 의하면, [[김일성]], [[김정일]], [[김정은]] 대에 걸쳐 북조선은북한은 핵 개발을 중단한 적이 단 한번도 없으며, 햇볕정책이 실시되던 김정일 집권 시절에도 [[한반도|조선반도]] 비핵화라는 거짓 외피를 뒤집어쓰고 핵 개발을 은밀히 하였다고 알려졌다.<ref>{{뉴스 인용 |title=北 핵무장 포기?…태영호 "김정은이 곧 핵무기, 절대 불가" |url=http://mbn.mk.co.kr/pages/news/newsView.php?category=mbn00006&news_seq_no=3101200 |work=MBN 뉴스 |date=2016년 12월 27일}}</ref>
 
== 역사 ==
** 2002.6.29 [[제2연평해전]]
** 2003.1.10 북 핵확산방지조약(NPT) 탈퇴
** 2003.2.20 북 미그-29기 1대 연평도 NLL 13km13㎞ 남하(아군 전투기 대응출격)
** 2004.10.10 북 잠수함 동해침투 첩보(아군 폭뢰 투하)
** 2004.11.1 북 경비정 3척, 서해 소청도 동방 6.5 마일 및 연평도 서방 25마일 해상 NLL 월선, 해군 경고사격
==== 북한의 핵개발 ====
 
[[새누리당]], 보수언론 등의 보수진영에서는 햇볕정책을 실패작으로 평가한다. 2006년 북한의 핵실험으로 참여정부의 지지율이 폭락하였고 2009년 북한의 핵실험을 계기로 한나라당을 비롯한 일부 보수 단체에서는 이른바 "햇볕정책 책임론"이 본격 거론되기 시작했다. 2009년 6월 15일, 한나라당 북핵특위가 개최한 회의에서 윤덕민 외교안보연구원 교수는 "북한 핵 문제는 애초부터 북이 핵을 포기할 것이며, 협상으로 그렇게 유도할 수 있다고 믿은 김대중·노무현 정부의 판단 착오"라고 말했다. 협상 의지가 없는 북한을 상대로 협상을 시도한 것 자체가 북한에 핵개발에 필요한 시간과 돈을 벌어준 셈이란 것이다.<ref>{{뉴스 인용 |저자=최경운 기자 |url= http://www1.chosun.com/site/data/html_dir/2009/06/16/2009061600164.html |제목= "북핵(北核), 햇볕정책 때문" 책임론 불거져 |날짜=2009-06-16 |확인날짜확인일자=2009-07-11 |뉴스=[[조선일보]]}}</ref>
 
민주당과 진보진영에서는 햇볕정책의 목적에는 긍정적이나 현재는 안보를 기본 바탕에 두고 추진하고 있다. 일각에서는 경제와 안보를 교환한다는 개념에서 실패했기 때문에 안보와 안보를 교환해야 한다고 주장한다.<ref>김보근,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0&oid=028&aid=0002186006 “경제협력만으론 군사적 긴장완화 이끌 수 없다”], 한겨레, 2013년 4월 30일</ref>
[[분류:정주영]]
[[분류:외교사]]
[[분류:1998년 대한민국]]

편집

2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