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닐 암스트롱"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3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잔글
띄어쓰기 수정
잔글 (190.163.28.46(토론)의 편집을 메이의 마지막 판으로 되돌림)
태그: 일괄 되돌리기
잔글 (띄어쓰기 수정)
| 상태 =
| 출생일 = [[1930년]] [[8월 5일]]
| 출생지 = 미국 [[오하이오 주오하이오주]] 와파코네타
| 사망일 = {{사망일과 나이|2012|8|25|1930|8|5}}
| 사망지 =
닐 암스트롱은 4년간의 우주비행적응 훈련을 마치고 1966년 3월 [[제미니 8호]]의 선장으로 D.R.스콧과 함께 첫 우주비행을 하여 아제나 위성과 최초의 도킹에 성공한다.
 
이어 3년뒤 [[아폴로 11호]]의 선장이 되어 [[1969년]] [[7월 16일]], [[버즈 올드린]]과 [[마이클 콜린스]] 비행사와 함께 [[플로리다 주플로리다주]]의 케네디 우주 기지를 출발하였다. 그로부터 4일 후에 달 주위를 도는 궤도 위에서 모선에 남은 [[마이클 콜린스 (우주비행사)|마이클 콜린스]]와 헤어져서, 올드린과 함께 달 착륙선으로 '고요한 바다'에 착륙하였고 여기서 암스트롱은 휴스턴의 나사본부에 교신에 성공한다. 그는 이곳에서 다음과 같은 유명한 말을 남긴다.
 
'''“이 첫걸음은 한 인간에게 있어서 작은 발걸음이지만 인류 전체에게 있어서 커다란 첫 도약입니다.”'''
== 사망 ==
 
이후 닐 암스트롱의 건강이 악화되어 관상동맥 협착 증세로 인해서 심혈관계 수술을 받게 되었다. 하지만 합병증이 발생하여 결국 [[2012년]] [[8월 25일]]에 82세의 나이로 사망했다. 당시 미국에서는 닐 암스트롱의 장례식을 국장(國葬)으로 치루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닐 암스트롱의 고향인 [[오하이오 주오하이오주]]를 중심으로 암스트롱의 국장 거행을 [[버락 오바마]] 대통령에게 요청하자는 목소리를 높였다. 그 결과 오하이오 주의 빌 존슨 하원의원은 AP통신 등과의 인터뷰에서 "대통령께 정식으로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참고로 미국에서 마지막 국장이 치러진 것은 지난 2006년 [[제럴드 포드]] 전 대통령의 장례식 때이다. 전직 대통령을 제외하고 국장이 치러진 경우는 1964년 [[더글러스 맥아더]] 대장군의 장례식이 마지막이었다. 국장이 거행되려면 대통령의 승인이 반드시 필요하다. 이렇듯 암스트롱이 인류 최초로 달에 착륙하는 업적을 남겨 미국의 국위를 선양한 만큼 국장으로 대우해야 한다는 것이 국장 지지자들의 주장이었다.

편집

1,319,049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