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뀜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편집 요약 없음
|}}
 
'''에우제니오 디 사보이아카리냐노 공자공작'''({{llang|it|Principe Eugenio di Savoia-Carignano|프린키페 에우제니오 디 사보이아카리냐노}}, {{llang|fr|prince François Eugène de Savoie-Carignan|프랭스 프랑수아 외젠 드 사부아카리냥}}, {{llang|de|Eugen Franz, Prinz von Savoyen-Carignan|에우겐 프란츠 프린츠 폰 사보이엔카리그난}}: [[1663년]] [[10월 18일]] – [[1736년]] [[4월 21일]])<ref>[[브리태니커 백과사전]]에서 외젠의 죽음을 4월 24일로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이것은 잘못된 것이다.</ref>은 유럽 역사에서 가장 탁월하며, 성공한 군사 지도자 중 한 명이다. [[사보이아가]]의 귀족으로 [[파리 (도시)|파리]]에서 태어나 [[루이 14세]]의 프랑스 궁정에서 성장했다. 외젠은 교회에서 경력을 쌓아 주교가 될 예정이었으나, 그의 나이 19세때 군인이 되기로 마음먹었다. 루이 14세로부터 프랑스 군대에서 복무하는 것을 거절 당하자, 외젠은 오스트리아로 건너가 [[합스부르크 군주국]]에게 충성을 맹세했다.
 
외젠은 60년의 기간 동안 3명의 합스부르크 황제 [[레오폴트 1세 (신성 로마 제국)|레오폴트 1세]], [[요제프 1세]]와 [[카를 6세]]를 섬겼다. 외젠의 첫 활동으로 볼 수 있는 것은 1683년의 [[빈 전투|빈 공방전]](Siege of Vienna)에서 [[오스만 제국]]을 상대로 벌인 것이고, 뒤이어 [[신성 동맹 전쟁]](War of the Holy League)과 그 후 [[대동맹 전쟁|9년 전쟁]]에서는 그의 사촌인 [[비토리오 아마데오 2세|사부아 공작]](Duke of Savoy)과 함께 싸웠다. 그렇지만, 외젠의 명성을 드높인 것은 1697년 [[젠타 전투]]에서 오스만군을 상대로 압승을 거둔 것 때문이었다. 외젠은 [[스페인 왕위 계승 전쟁]]에 참가하는 동안 [[말버러 공작 1세 존 처칠|말버러 공작]]과 함께 협력하여 프랑스를 상대로 [[블렌하임 전투|블렌하임]], [[오우데나르데 전투|오우데나르데]]와 [[말플라크 전투|말플라크]]의 전장에서 완벽한 승리를 거두었고, 특히 그는 나아가 북이탈리아의 제국군 사령관으로 출세해 1706년 [[토리노 전투|투린]]에서 가장 명백한 승리를 얻었다. [[오스트리아-투르크 전쟁 (1716년-1718년)]]에서 오스만 제국을 상대로 새로운 적개심을 갖고 시작한 [[페트로바라딘 전투|페트로바라딘]](Petrovaradin)와 [[베오그라드]]에서 승리를 거둬 그의 명성을 굳건하게 했다.
 
말년인 1720년까지 외젠의 영향력과 능숙한 외교술로 황제의 강력한 동맹을 확보하고 잘 조종하여 [[부르봉 왕가|부르봉의 힘]]에 대항해 싸웠다. 그러나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피폐했던 그의 말년은 [[폴란드 왕위 계승 전쟁]] 동안 그의 마지막 전투에서 군의 총지휘관으로써 별로 성공적이지 못한 생애를 보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스트리아에서 외젠의 명성은 여전히 확고했다.
그의 캐릭터에 대해 의견을 달리하는 자도 있지만, 그가 위대한 업적을 남긴것에 대해서는 이론은 없었다:외젠은 합스부르크 제국을 도와 프랑스의 침략을 막아냈다; 또한 그는 서쪽으로 밀어닥친 오스만 제국을 격파해 오스만 제국의 점령지의 절반과 중부 유럽을 100년 만에 자유롭게 해방시켰다. 그리고 그는 예술의 위대한 보호자 중에 한 명으로 그가 건축한 유산은 오늘날 [[빈]]에서 볼 수 있다. 외젠은 1736년 4월 21일 72세의 나이로 자신의 저택에서 잠자는 도중에 죽었다.
 
이탈리아 왕족으로서 프랑스에서 태어나고 자란 뒤 독일에서 장군으로 출세한 이 인물의 국적 정체성을 현대의 [[국민국가]]적 개념으로 이해하기는 매우 힘들다. 공자 본인은 자신의 이름을 '''에우제니오 폰 사보이'''({{llang|it|Eugenio}} {{llang|de|von}} {{llang|en|Savoy}})라고 이탈리아어와 독일어와 영어를 섞어서 서명했다.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