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문희 (제주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편집 요약 없음
 
[[대한제국]] 때 [[제주목]] 주사가 되고 [[일제 강점기]]에는 제주군 군서기, 제주도 도서기, 도속, [[제주군]] 조천면장, 제주도청 도농회 주사 등을 역임했다. 해방 후 [[1945년]] [[9월 10일]] [[오노 타라이시]] 제주도 도사로부터 [[제주특별자치도지사|제주도 도사 임시대리]] 겸 제주도 부도사에 임명되어 행정사무를 인수인계받았으며, 도사로 천거된 안세훈이 취임하지 않아 계속 도사대리직을 역임했다. 제주도 도사대리 겸 부도사에서 물러난 뒤에는 [[제주읍]]장을 역임했다.
 
[[1946년]] [[8월]] [[제주도]](濟州島)를 도지사급의 행정기관인 제주도(濟州道)로 승격시키는 운동을 추진하였고, 공직 은퇴 뒤에는 [[제주도]] 향토사 집필과 향토지 《[[증보탐라지]] (增補耽羅誌)》편찬에 참여하였다.
 
== 생애 ==
[[전라남도]] [[제주도]] [[제주군]] 중면 일도리(一徒里, 훗날 조천읍 조천리(朝天)에 편입된 지역임.)에서 조선 말 [[제주]][[판관]]을 지낸 남강 김응빈의 아들로 태어났다. 아버지 김응빈은 [[제주도]]와 [[한성]]을 오가면서 미역 등 해산물을 판매하는 상인이었다. [[남대문]]에서 [[흥선군]] 이하응의 부하들과 난투극을 벌이다가 이하응이 그를 구해주어 풀려났다. 그 뒤로 [[흥선대원군]] 이하응의 집에 초대되어 종종 방문하였다. 1891년(고종 21) 4월 그의 아버지 김응빈은 무과에 급제하여 그해 4월 명월만호, 8월 제주판관을 역임했다. [[운양 김윤식]]이 [[1897년]] [[제주도]]로 유배를 오자 자신의 집을 배소로 제공하였고, [[1901년]] [[6월]]까지 체류했다. 1901년 김윤식은 [[진도군]]으로 이배되었다가 [[1907년]] 풀려났는데 그 뒤로오 아버지 김응빈과 연락을 주고 받으며 외부 문물을 습득했다. 할아버지 김전임(金畊任)은 관직은 없었지만 후에 호조참판에 추증되었다. 16세기에 김복모(金福模)가 제주도로 들어오면서 제주도에 정착했다.
 
[[1902년]](광무 5) [[8월]] [[제주목]][[주사]](濟州牧主事)에 임명었으며 [[1908년]] [[대한협회]]에 가입, 대한협회 제주도지회 회원. 대한협회회보 1908년 제8호(11월호)에 명단이 있다. [[1910년]](융희 4) [[10월 2일]] [[한일 합방 조약]] 이후, 총독부서기에 임명되고 제주도청으로 발령되었으며 [[1910년]]부터 [[1913년]] [[제주도]] [[제주군]] 군서기, [[1914년]] 잠시 [[강원도]]로 발령되어 [[평창군]] 군서기가 되었다가 다시 [[제주도]]로 복직해 [[1914년]] [[제주도]] [[제주군]] 군서기, [[1915년]] [[제주도]] [[제주군]] 도서기가 되었다. [[1920년]] ~ [[1923년]] [[전라남도]] [[제주도청]] 도속이었다.
 
[[1926년]] 한때 관직을 사퇴하고 [[일본]] [[오사카]]로 건너갔으며, 같은 해 잡지 [[개벽]]지의 오사카지사장에 임명되었다. 그러나 곧 귀국하여 [[1928년]] 제주 청년수양회 회장 등을 역임하고 다시 관직에 투신했다. 제주도청 도속과 도 주사를 거쳐 [[1936년]] [[제주도]] [[제주군]] [[조천면]]장, [[1945년]] 제주도청 도농회 주사를 역임했다. [[1945년]] [[9월 2일]] [[미군정]]이 주둔하자 오노 타라이시로부터 도사대리 겸 부도사에 임명돼 행정업무를 인수인계받았다. 그러나 [[미 군정]] 중앙청에서는 [[안세훈]]의 [[제주도 도사]]임명에 소극적이었고 후임 도사로 추천된 안세훈이 끝내 부임하지 않자, 계속 도사 대리직에 있었다. [[9월 28일]] 미군이 주둔할 때까지 도사대리를 맡았다. [[1947년]] [[9월]]부터 1950년까지는 제주군 제주읍장이었다.
 
1945년 10월부터 1946년 8월까지는 제주도(濟州島)를 도지사급인 제주도(濟州道)로 승격시키는 운동에 참여하고, [[미군정]]청 제주도 주둔군을 상대로 제주도를 별도의 행정구역으로의 승격을 건의, 설득하였다.
 
[[1950년]] [[6.25 전쟁]]기간 중에는 제주 지역의 향토사료를 조사하였으며, 1950년대에는 제주도 향토사료 조사 활동에 참여하였다.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