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으로 건너뛰기

"내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 바이트 제거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구사론]]》의 [[설일체유부]]의 교학에 따르면, [[마음]], 즉 [[6식]](識)은 [[아집]](我執, ahaṃkāra)의 의지처가 되기 때문에 [[이십살가야견|나]][我]라고 가설할 수 있다.
이럴 때,
[[12처]](十二處)의 [[법체계 (불교)|법체계]]에서 '''내적인 것'''이란 [[이십살가야견|나]][我]의 [[소의]](所依)가 되는 가까운 것인 [[안처]](眼處){{.cw}}[[이처]](耳處){{.cw}}[[비처]](鼻處){{.cw}}[[설처]](舌處){{.cw}}[[신처]](身處){{.cw}}[[의처]](意處)의 6가지 처(處)를 말하며, 이 6가지 처를 '''[[6내처]]'''(六內處)라 한다. '''외적인 것'''이란 [[이십살가야견|나]][我]의 [[불교 용어 목록/이#인식대상|소연]](所緣)이 되는 먼 것인 [[색처]](色處){{.cw}}[[성처]](聲處){{.cw}}[[향처]](香處){{.cw}}[[미처]](味處){{.cw}}[[촉처]](觸處){{.cw}}[[법처]](法處)의 6가지 처(處)를 말하며, 이 6가지 처를 '''[[6외처]]'''(六外處)라 한다.{{sfn|星雲|loc="[http://etext.fgs.org.tw/etext6/search-1-detail.asp?DINDEX=1677&DTITLE=%A4Q%A4G%B3B十二處 十二處]". 2012년 9월 20일에 확인|ps=<br>"十二處: 指六根加六境。又作十二入、十二入處。處為梵語 āyatana 之譯,乃養育、生長之意。即長養心、心所之法,計分為十二種,乃眼、耳、鼻、舌、身、意、色、聲、香、味、觸、法等處。前六處為六根,係屬主觀之感覺器官,為心、心所之所依,有六內處之稱;後六處為六境,屬客觀之覺知對象,為心、心所之所緣,稱六外處。此十二處攝盡一切法,若配於五蘊,眼、耳、鼻、舌、身、色、聲、香、味、觸等十色處,相當於色蘊;意處即為識蘊,賅攝六識及意界之七心界;法處為受、想、行三蘊,即賅攝四十六心所、十四不相應行、無表色及三無為等六十四法。〔雜阿含經卷十三、大毘婆沙論卷七十一〕"}} [[6근]](六根){{.cw}}[[6경]](六境){{.cw}}[[6식]](六識)의 측면에서 볼 때, [[6내처]]는 [[6근]]과 [[6식]]에 해당하고 [[6외처]]는 [[6경]]에 해당한다. [[6식]]을 [[6근]] 가운데 [[의근]]에 포함시킨 [[6근]](六根){{.cw}}[[6경]](六境)의 측면에서 볼 때, [[6내처]]는 [[6근]]에 해당하고 [[6외처]]는 [[6경]]에 해당한다.{{sfn|운허|loc="[http://buddha.dongguk.edu/bs_detail.aspx?type=detail&from=&to=&srch=%EC%8B%AD%EC%9D%B4%EC%B2%98&rowno=1 十二處(십이처)]". 2012년 9월 20일에 확인|ps=<br>"十二處(십이처): 6근(根)과 그 대상인 6경(境). 이 6근과 6경이 접촉하여 온갖 정신 작용이 일어남. ⇒삼과(三科)·촉입(觸入)"}} [[6내처]]와 [[6외처]]라는 용어는 《[[구사론]]》등의 [[부파불교]]의 교학에서 뿐만 아니라 《[[유가사지론]]》 등의 [[대승불교]]의 교학에서도 같은 의미로 사용되고 있다.{{sfn|미륵 조, 현장 한역|T.1579|loc=제1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30n1579_p0280b11 T30n1579_p0280b11 - T30n1579_p0280b13]. 6내처(六內處)|ps=<br>"彼所緣者。謂一切法如其所應。若不共者所緣。即受想行蘊無為。無見無對色。六內處及一切種子。"}}{{sfn|미륵 지음, 현장 한역, 강명희 번역|K.614, T.1579|loc=제1권. 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209&startNum=14 14 / 829]. 6내처(六內處)|ps=<br>"그것[= 제6 의식]의 소연(所緣)이란 그 상응하는 것[所應]에 따른 일체법(一切法)이다. 불공인 경우[不共者]<sup style="color: blue">99)</sup>의 소연(所緣)은 즉 수(受) 상(想) 행온(行蘊)<sup style="color: blue">100)</sup>과 무위(無爲)와 무견무대색(無見無對色)<sup style="color: blue">101)</sup>과 6내처(六內處)<sup style="color: blue">102)</sup>와 그리고 일체종자(一切種子)이다.
<br><sup style="color: blue">99)</sup> 전5식(前五識)과 공통하지 않는 의식 특유의 대경(對境)을 의미한다.
<br><sup style="color: blue">100)</sup> 색온(色蘊)과 수온(受蘊)과 상온(想蘊)과 행온(行蘊)을 의미하며, 식온(識蘊)을 제외한 것은 다음의 6내처(六內處) 중에 의처(意處)가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