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물산장려운동: 두 판 사이의 차이

486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 전개 ==
회사령 철폐로 인해 일본기업들이 식민지 조선에 진출하여 경제적 예속을 심화시킨 반면, 1920년대에 조선의 민족자본 회사 역시 점차 증가되면서 민족 기업을 지원하고, 민족 경제의 자립을 달성하기 위해 전개하게 된다.
 
[[1920년]] [[8월]] [[평양]]에서 [[기독교|기독교계]] 민족지도자들이 민족기업의 건설과 육성에 대해 논의하였고, 그 결과 조선물산장려회가 발족한다.<ref name="한국민족문화대백과">조기준, [http://encykorea.aks.ac.kr/Contents/SearchNavi?keyword=%EC%A1%B0%EC%84%A0%EB%AC%BC%EC%82%B0%EC%9E%A5%EB%A0%A4%EC%9A%B4%EB%8F%99&ridx=0&tot=8708 조선물산장려운동] 《한국민족문화대백과》. 한국학중앙연구원</ref>
 
[[1923년]] [[1월 9일]], 20여 개의 민족단체 대표 160여 명이 서울에 모여 발기준비대회를 열었고, 이어서 [[2월 16일]]에 3000여 명의 민족단체 회원들이 참가하여 발족시킨 모임이 물산장려운동의 중추적인 기구가 되었다.<ref name="두산백과">[http://www.doopedia.co.kr/doopedia/master/master.do?_method=view&MAS_IDX=101013000854650 물산장려운동] 《두산백과》</ref> 물산장려운동의 구호는 ‘조선사람 조선으로!’, ‘우리 것으로만 살자!’였다. 주요 강령은 다음과 같다.
* 셋째, 일상용품은 우리 토산품을 상용하되, 부득이한 경우 외국산품을 사용하더라도 경제적 실용품을 써서 가급적 절약을 한다.}}
 
이 운동은 [[평양]]에서 [[조만식]]을 중심으로 한 민족 지도자들과 [[경성부|경성]]의 [[연희전문학교]] 학생 [[염태진]] 등이 [[이광수]]의 지도 아래 자작회(自作會)를 조직하고 이들이 주축이 되었다. 이렇게 비롯된 국산품 애용운동은 일본 기업들의 식민지 조선에 대한 경제적 예속화와 경제적 착취를 당해오던 조선인들을 일깨우는 계기가 되어, 소비조합을 비롯한 민족기업 등의 설립을 촉진시켰으며, 이 움직임이 [[인천]]을 거쳐 경성에서의 '조선물산장려회'의 창립과 더불어 전국적으로 확산되어 나갔다.
 
경성에서 조직된 '토산품애용부인회'와 [[경상남도]] [[의령]]에서 시작된 '토산품장려 및 금연실천운동' 등, 그 후 전국적으로 확산된 금주단연운동, 토산품 애용운동은 상인들 모두 동참하고 협력하면서 거족적 애국운동으로 확대되어 갔다.<ref name="두산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