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물산장려운동: 두 판 사이의 차이

159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회사령 철폐로 인해 일본기업들이 식민지 조선에 진출하여 경제적 예속을 심화시킨 반면, 1920년대에 조선의 민족자본 회사 역시 점차 증가되면서 민족 기업을 지원하고, 민족 경제의 자립을 달성하기 위해 전개하게 된다.
 
[[1923년]] [[1월 9일]], 20여 개의 민족단체 대표 160여 명이 서울에 모여 발기준비대회를 열었고, 이어서 [[2월 16일]]에 3000여 명의 민족단체 회원들이 참가하여 발족시킨 모임이 물산장려운동의 중추적인 기구가 되었다.<ref name="두산백과">[http://www.doopedia.co.kr/doopedia/master/master.do?_method=view&MAS_IDX=101013000854650 물산장려운동] 《두산백과》</ref> 물산장려운동의 구호는 ‘조선사람 조선으로!’, ‘우리 것으로만 살자!’였다. 주요 강령은 다음과 같다.
 
{{인용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