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으로 건너뛰기

"조선 사직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59 바이트 추가됨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사직서'''는 [[조선]]시대 [[종묘]]와 [[서울 사직단|사직]] 중 사직을 관리하던 관청이다.
 
조선 초기 사직단을 두었다가 세종 8년(1426년)에 사직서로 개칭하고 승 1인, 녹사 2인을 두었다. 숙종 때 직장 1인과 봉사 1인이 새로 설치되고 참봉 2인을 없앴다. 1725년에 봉사를 영으로 개편했고, 1882년에 영 1인을 더 늘려서 1인은 문관, 1인은 음관으로 총 2인을 임명했다.<ref name=":0" /> 사직서의 입직 관원은 매 5일마다 사직단과 토담을 봉심해야 하며, 매월 삭망 때는 신실을 봉심해야 하였다. 그리고 만일 개수한 곳이 있으면 예조에 보고해야 하였다. <ref name=":0">{{웹 인용|url=http://encykorea.aks.ac.kr/Contents/SearchNavi?keyword=%EC%82%AC%EC%A7%81%EC%84%9C&ridx=0&tot=3466#|제목=사직서(社稷署)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언어=ko|확인날짜=2018-04-18}}</ref>
 
== 출처 ==

편집

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