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자성"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45 바이트 제거됨 ,  1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 이자성의 난 ==
[[숭정제]]가 즉위하던 시기 명은 쇠퇴의 길에 접어들었다. 숭정제가 즉위하고서 기근이 들고 도처에서 봉기가 일어나는 데다가 청군도 나날이 격렬하게 침공했다. 명의 장군 [[원숭환]]이 청군을 늘 방어하여 왔으나 숭정제가숭정제는 원숭환을 의심하여 죄를 물어 죽인 탓에 청군을 방어할 힘이 사라진크게 때,약화되었다. 백성을 규합하고시기 틈왕(闖王)이라 자칭한 뒤 전사한 [[고영상]]을 계승한 이자성이 농민군을 지도하여 [[시안 시|서안]]을 점령하고 국호를 [[대순]]이라 칭하였으며, 그 농민군 세력이 북경에 육박하였다. 숭정 17년인 [[1644년]] [[4월 25일]]([[음력 3월 19일]]), 이자성이 농민군을 지도하여 북경을 점령하자 숭정제는 신무문으로 나와 매산(煤山)에서 목을 매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숭정제는 당시 향년 33세였다.
 
[[1644년]] [[5월 27일]] [[청나라|청]]의 [[도르곤]]은 명의 숭정제가 죽자 투항한 명의 장수 [[오삼계]]와 함께 [[산하이관|산해관]]을 넘어 이자성을 공격하여 격파하고서 북경에 진입해 천명을 선포하였다. 북경에서 [[산시 성 (섬서성)|섬서]] [[상뤄 시|상락]]으로 철수한 이자성의 농민군 세력은 급속히 약화했다. [[1645년]] 이자성군은 청에 동관(潼關)마저 빼앗기자 [[샹양 시|양양]]을 거쳐 [[후베이 성|호북성]]으로 이동하였다. 거기서 남명의 좌양옥(左良玉)과 연합하여 청군에 대항하여 형세를 회복하려고 노력했지만, 좌양옥이 청군과 전투 도중 갑작스레 병사하여 기회는 무산되었다.
숭정 17년인 [[1644년]] [[4월 25일]]([[음력 3월 19일]]), 이자성이 농민군을 지도하여 북경을 점령하자 숭정제는 신무문으로 나와 매산(煤山)에서 목을 매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숭정제는 당시 향년 33세였다.
 
[[1644년]] [[5월 27일]] [[청나라|청]]의 [[도르곤]]은 명의 숭정제가 죽자 투항한 명의 장수 [[오삼계]]와 함께 [[산하이관|산해관]]을 넘어 이자성을 공격하여 격파하고서 북경에 진입해 천명을 선포하였다.
 
북경에서 [[산시 성 (섬서성)|섬서]] [[상뤄 시|상락]]으로 철수한 이자성의 농민군 세력은 급속히 약화했다. [[1645년]] 이자성군은 청에 동관(潼關)마저 빼앗기자 [[샹양 시|양양]]을 거쳐 [[후베이 성|호북성]]으로 이동하였다. 거기서 남명의 좌양옥(左良玉)과 연합하여 청군에 대항하여 형세를 회복하려고 노력했지만, 좌양옥이 청군과 전투 도중 갑작스레 병사하여 기회는 무산되었다.
 
== 말년 ==
전임자=[[숭정제]]|
후임자=[[순치제]]|
직책=중국의중국 국가 원수황제|
임기=[[1644년]] ~ [[1645년]]
}}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