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뀜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1년 전
[[남베트남]]을 통치한 [[응오딘지엠]]과 지주들은 [[가톨릭]] 신자였기 때문에, 가톨릭을 옹호하고 [[불교]]를 탄압하였다. [[남베트남]] 정부의 [[불교]] 탄압정책에 항의하는 뜻으로 [[1963년]] [[사이공]]의 [[캄보디아]] [[대사관]] 앞에서 [[소신공양]] 하였다. 틱꽝득의 소신공양 광경은 베트남 국내와 [[뉴욕 타임스]]를 비롯한 각국의 언론에 보도되었는데, 화염 속에서도 전혀 표정의 일그러짐 없이 정좌자세로 조용히 죽음에 이르는 의젓한 모습은 많은 충격을 주었다.
 
한편 응오딘지엠 대통령의 동생인 [[응오딘누]]의 부인이자 [[가톨릭]] 신자인 [[마담 누]](응오딘지엠은 독신이었기 때문에 마담 누가 남 베트남의 실질적 영부인 구실을 했음)는 [[미국]] 언론과 한 인터뷰에서 틱꽝득의 죽음을 "땡중의 바비큐바베큐 쇼"라고 깔아뭉개는 망언을 하여 베트남 국민과 [[존 F. 케네디]] 당시 미국 대통령의 분노를 샀다. 이런 몰상식한 발언으로 마담 누는 "드래건드래곤 레이디"라는 악명을 얻었다.
 
== 사건 이후 ==
익명 사용자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