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일본어 한자: 두 판 사이의 차이

24 바이트 제거됨 ,  5년 전
잔글
봇: 분류:큰_토막글_문서 참고하여 토막글 틀 정리 (9,000바이트 이상)
잔글 (봇: 분류:큰_토막글_문서 참고하여 토막글 틀 정리 (9,000바이트 이상))
음독(온요미)은, 한자를 원 [[중국어]]에서 기원한 읽는 법에 따라 읽는 것을 말한다. (예: {{ruby|流星|リュウセイ}})
일본어의 한자 음독은 [[오음]](呉音), [[한음]](漢音), [[당음]](唐音) 등이 있으며, 이에 따르지 않는 관용적인 읽는 법도 존재한다.
[[오음]]은 5~6세기 경에 전해진 한자음으로, 통설에 의하면 중국의 [[육조시대]] 남부의 오(呉) 지역에서 또는 [[한반도]]를 거쳐 일본에 전해진 음이라고 하나, 이를 실증할 증거는 없고, 실제로는 불교 경전 등에서의 한음(漢音) 이전에 전해진 전통적인 읽는 법들을 통틀어 '''오음'''이라 불리기도 한다.
[[한음]]은 [[나라 시대]]에서 [[헤이안 시대]]에 걸쳐 당시 일본 지역에서 당나라로 파견된 [[견당사]](遣唐使)를 갔다온 유학 승려가, 당의 수도인 [[장안]]에서 배워온 한자의 발음을 들여온 것이라 한다.
[[당음]]은, [[가마쿠라 시대]] 및 [[무로마치 시대]]에 중국에 유학을 한 [[선승]]을 통해, 또는 민간 무역을 통해 들여온 일련의 읽는 법이다.
 
이들 음독 발음의 특징은, 원 한자의 발음이 1음절인 것이, 일본어에서는 2음절화된 것이 많다는 점이다. 원 한자의 발음이 [[폐쇄음]]({{IPA|[p][t][k]}}으로 끝나는 [[입성]]의 한자는, 일본어에서는 フ・ツ・チ・ク・キ 등으로 끝나는 발음이 되었다. 이 가운데 {{IPA|p}}에 해당하는 'フ'는 일본어의 [[ハ행전호]] 현상의 영향으로 'ウ'로 변화하거나 ({{lang|ja|集 : シフ→シュウ}}), 또는 [[촉음]] 'ッ', 'ツ' 으로 정착되었다.({{lang|ja|圧 : アフ→アツ}}) 연구개 비음 {{IPA|ŋ}}으로 끝나는 한자의 발음은 일본어에서는 'ウ', 'イ' 로 모음화가 되었다.({{lang|ja|江(こう), 生(せい)}}) (당음에서는 'ン')
 
또한 고대 중국어에서는 청음([[무성음]]과 탁음([[유성음]])의 대립과 함께 [[유기음]]과 [[무기음]]의 대립이 존재했었으나, 일본어에서는 유기음과 무기음이 없었던 관계로 실제 발음에 영향을 주지 않았으며, [[성조]] 또한 일본어의 한자 발음에는 적용되지 않았다. 이런 현상이, 일본어에 [[동음이의어]]가 많이 나타는 결과로 나타났다.
 
=== 훈독 ===
일본어에서의 [[훈독]]은, 각각의 한자에 뜻하는 의미, 이미 존재하고 있던 일본어와 대응을 시켜, 읽는 법에 적용시킨 것이다. 중국어의 [[방언]] 또는 한국어에서도 훈독의 경우가 존재하나, 일본어의 많은 표기에 훈독이 존재한다.
 
애초에 '[[훈고학|훈]](訓)'은, 고전 등의 어려운 말을 알기 쉬운 말로 설명하거나, 고전 어휘를 현대어로 바꿔 쓰거나, 방언 등을 표준어로 설명하는 것을 의미하나, 일본어에서는, 외국어인 중국어를 일본어로 번역하는 과정에서, 한자에 대응하는 일본어 어휘가 한개 이상 여러개로 늘어나게 되며, 이윽고 한문을 [[훈독]]하는 관습과 맞물려, 한개의 한자에 대해 가능한 소수의 훈 읽기가 고착화되는 결과를 낳았다. 이 결과가 계속 발전하여 현대 일본어에서의 한자의 훈독 체계가 이루어졌다.
 
 
{{토막글|문자}}
 
[[분류:일본어의 한자| ]]

편집

2,345,2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