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흥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3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신갈동]]에 딸린 동 중의 하나(행정동명과 일치). 본래 용인현 구흥면 지역이었으나 1914년 행정구역 개편할 때 역촌일부, 신촌, 미동, 갈천, 상촌, 상관곡리 등을 합치고 신촌과 갈천의 첫 자를 따서 신갈동이라 하였다.
 
[[구갈동]]은 본래 용인현의 구흥면 지역인데 1914년 행정구역을 개편할 때 구흥면의 하관곡리와 내기, 갈곡을 합쳐 구갈리라 하였고 갈곡마을은 갈곡, 구갈리 동남쪽에 있는 마을, 구갈지구 택지개발단지로 편입하였고 관곡마을은 구갈리에서 으뜸되는 마을, 상관곡과 하관곡으로 나눈다. 내기마을은 안말, 안터, 구갈리에 딸린마을. 관골안쪽에 자리잡았으므로 내기라 하고 있고 아래 관골마을은 관골 아래쪽에 있어서 붙혀진붙여진 지명이고 위관골(꼴)마을은 상관곡을 이르는 말로 구갈리 상단에 있으므로 위관골이라 하였다고 전해진다.
 
[[상갈동]]은 본래 용인현의 기곡면 지역으로서 갈천 위쪽에 위치하므로 윗갈래, 또는 상갈천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을 개편할 때 금화, 중갈천, 상갈천을 합쳐서 상갈리 하였다. 금화마을은 쇠품리, 이마을에 금반형의 터가 있다고 하여 쇠품리라 칭하였는데 왜정 때 이를 고쳐서 금화라 개칭하였다는데 상갈천은 마을 앞에 흐르는 내가 칡 넝쿨 같은 형상이라 이를 갈천이라하였고 갈천 위쪽에 있는 마을이라 하여 상갈천이라 하였다. 쇠품이마을은 상갈리에서 가장 큰 마을이었고 용메(뫼)는 상갈리에 위치한 산이름인데 용이 하늘로 오르는 것을 본 여인이 낙태하였다고하는 속설이 있다. 윗갈래는 상갈천의 속지명이고 허장골은 상갈리에 있는 마을의 속지명이다.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