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니키아"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2년 전
편집 요약 없음
기원전 2300년경에서 기원전 2100년 사이에 [[비옥한 초승달]] 지역에서 일어난 대규모의 민족 이동으로 인해 비블로스는 주변의 침략을 받았다. 그 결과 페니키아어와 [[아람어]]가 섞이게 되었다. 이후 [[수메르]]와 [[아카드]]의 군대가 [[지중해]] 연안을 점령하면서 이 지역은 헤브루의 역사에 기록되기 시작하였고, 기원전 1500년 [[고대 이집트]]의 [[토트메스 3세]]가 이 지역을 점령하면서 역사적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기원전 1411년에서 기원전 1358년경에 작성된 [[아마르나 서신]]에서는 [[아모리]]와 [[히타이트]]가 페니키아의 여러 도시들을 굴복시켰으며, 당시 비블로스의 왕이었던 리브-하다와 티르의 왕 아비-밀쿠는 이집트의 봉신이었다고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기원전 1350년경에서 기원전 1300년 사이에 이집트는 페니키아를 탈환한다. 다음 세기에 이르러 [[우가리트]]가 발흥하였으나 기원전 1200년경 멸망하였다. 사학자 [[게르하르드 헬름]]은 기원전 1200년경에 갑자기 출현한 이른바 해양인은 여러 가지 고고학적인 증거로 보아 페니키아의 발달된 항해술과 그 역시 우수한 항해술을 지닌 [[미케네]] 문명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고 단언한다.
 
학자들은 여전히 페니키아의 기원에 대한 연구를 계속하고 있으며, 당시 유적에 대한 발굴과 함께 [[언어학]]적인 연구도 이루어지고 있다. 그러나 페니키아의 기원은 여전히 불확실하다. [[유전자 지도 계획]]을 이끌고 있는 [[스펜서 웰스]] 과거 페니키아의 터전이었던 [[레바논]]과 [[몰타]]에 거주하고 있는 남성의 [[유전자]]에 대한 연구를 통해 페니키아의 기원을 밝히려고 하였으며 그는 이 연구를 통해 그들이 Y 염색체 상에 m89 염기 갖고 있는지 살펴보았다. <ref>[http://ngm.nationalgeographic.com/ngm/0410/feature2/online_extra.html 내셔널지오그래픽: DNA로 밝혀지는 페르시아의 기원]</ref> 그리고 연구 결과 그들은 미케네인과 해양인은 페니키아인과 유전적으로 분리되어 있었다는 결론에 도달했다.<ref>[http://www.democracyinlebanon.org/Documents/CDL-Documentaries/Phoenicians(NatGeo).htm 내셔널지오그래픽, 누가 페니키아인인가?]</ref>
 
== 경제와 문화의 제국 ==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