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쇄자갑"의 두 판 사이의 차이

770 바이트 추가됨 ,  5년 전
내용을 추가함. 참 쉽죠?
(내용을 추가함)
태그: m 모바일 웹
(내용을 추가함. 참 쉽죠?)
 
현재까지 발견된 가장 오래된 쇄자갑은 루마니아의 [[켈트]] 유적지에서 발굴된 것이다.<ref>Rusu, M., "Das Keltische Fürstengrab von Ciumeşti in Rumänien", Germania 50, 1969, pp. 267–269</ref> 쇄자갑의 발명자는 켈트인들로 생각되나,<ref name="books.google.com">[http://books.google.com/books?id=HscIwvtkq2UC&pg=PA79&dq=laminar+armor&hl=en&ei=nOMGTqrNNfGv0AGWpbi6Cw&sa=X&oi=book_result&ct=result&resnum=3&ved=0CDYQ6AEwAg#v=onepage&q=laminar%20armor&f=true ''The ancient world'', Richard A. Gabriel, Greenwood Publishing Group, 2007 P.79]</ref> 기원전 4세기 이전 에트루리아에서도 비슷한 갑옷이 만들어진 예가 있다.<ref>Oriental Armour, H. Russell Robinson, 1967 Walker and Co., New York, pp. 11-12</ref><ref>Catalogue of the Exhibition of Ancient Helmets and Examples of Mail, William Burgess & Baron De Cosson</ref><ref>Stone, G.C. (1934): A Glossary of the Construction, Decoration and Use of Arms And Armor in All Countries and in All Times, Dover Publications, New York</ref> 쇄자갑은 그보다 앞서 발명된 [[어린갑]]의 영향을 받았으며,<ref>Philip Sidnell, [http://books.google.co.uk/books?id=l4KYsLl0sVIC&pg=PA159#v=onepage&q&f=true ''Warhorse: Cavalry in Ancient Warfare''], Continuum International Publishing Group, 2006 ISBN 1-85285-374-3, p.159</ref><ref>Robert E. Krebs, Carolyn A. Krebs, [http://books.google.co.uk/books?id=0H0fjBeseVEC&pg=PA309#v=onepage&q&f=true ''Groundbreaking Scientific Experiments, Inventions, and Discoveries of the Ancient World''], Greenwood Publishing Group, 2003 ISBN 0-313-31342-3, p.309</ref> 이후 북아프리카, 중동, 중앙아시아, 인도, 티베트, 한국, 일본까지 전파되었다.
 
전세계에서 2세기부터 암흑시대까지 두루 사용되었으며, 중국에서는 자체적인 쇄자갑을 개발하지 않았다. 일본은 자체적으로 쇄자갑을 개발하였다.<ref>{{웹 인용|url=http://www.artofchainmail.com/history.html|제목=Deeper into the history of Chainmail|성=|이름=|날짜=|웹사이트=a brief history of armour|출판사=|확인날짜=2017년 1월 15일}}</ref>
 
유럽서 [[판금갑]]이 발달하면서 판으로 덮기 어려운 부분을 보호하기 위하여 쇄자갑을 일부 사용하였다.<ref>{{웹 인용|url=http://www.artofchainmail.com/history.html|제목=Deeper into the history of Chainmail|성=|이름=|날짜=|웹사이트=a brief history of armour|출판사=|확인날짜=2017/01/15}}</ref>
 
동양에는 서역에서 유래되어 중국에서는 [[당나라]] 때부터 자체 제작하였고 [[조선]] 초기에도 상당히 많이 사용되었다. 쇄자갑 안쪽에는 사슴가죽이나 노루가죽으로 만든 피삼(皮衫)을 입었는데 갑옷 위에는 별다른 옷을 입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이 갑옷은 제작하는 데 드는 비용과 노력이 상당하여 조선 후기로 올수록 제작량이 감소했다. 현재 [[덕수궁]]과 [[육군박물관]]에 한 점씩 소장되어 있다.<ref>{{서적 인용|저자=민승기|제목=조선의 무기와 갑옷|출판사=가람기획|날짜=2004-09-30|series=조선사회사 총서|volume=22|쪽=348 ~ 340|isbn=8984352071}}</ref>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