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염"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8 바이트 제거됨 ,  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달리 말하면, [[싫어하고 근심으로 여기는 것]] 즉 [[염환]]은 [[윤회]]를 일으키는 원인이 되는 [[악행]]과 그 [[악행]]에 의해 결과되는 [[윤회]]에 대해 그 [[연기 (불교)|인과관계]]를 '완전하게 아는 것[遍知]'이고 또한 이러한 앎의 상태에서 발견되는 '윤회와 그 원인에 대한 싫어함과 근심으로 여김'이다.
 
[[불염]](不厭: 싫어하지 않음)은 [[탐|탐]](貪){{.cw}}[[불교 용어 목록/무#무참|무참]](無慚){{.cw}}[[불교 용어 목록/무#무괴|무괴]](無愧) 등의 [[잡염]]([[불선]]과 [[유부무기]])과 관련되어 주로 언급되고, [[불교 용어 목록/ㅇ#염|염]](厭: 싫어함) 즉 [[염환]](厭患: 싫어하고 근심으로 여김)은 [[불교 용어 목록/ㅊ#참|참]](慚){{.cw}}[[불교 용어 목록#괴|괴]](愧){{.cw}}[[불교 용어 목록/무#무탐|무탐]](無貪) 등의 [[선심소]]와 관련되어 주로 언급된다.{{sfn|안혜 조, 지바하라 한역|T.1613|loc=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31n1613_p0852a23 T31n1613_p0852a23 - T31n1613_p0852a27]. 무탐선근(無貪善根)}}{{sfn|안혜 지음, 지바하라 한역, 조환기 번역|K.619, T.1613|loc=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1372&startNum=7 7-8 / 24]. 무탐선근(無貪善根)}}{{sfn|안혜 조, 지바하라 한역|T.1613|loc=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31n1613_p0852a17 T31n1613_p0852a17 - T31n1613_p0852a19]. 참(慚)|ps=<br>"云何慚。謂自增上。及法增上。於所作罪。羞恥為性。罪謂過失。智者所厭患故。羞恥者。謂不作眾罪。防息惡行。所依為業。"}}{{sfn|안혜 지음, 지바하라 한역, 조환기 번역|K.619, T.1613|loc=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1372&startNum=7 7 / 24]. 참(慚)|ps=<br>"무엇을 부끄러워함[慚]이라고 하는가?
<br>스스로의 뛰어남과 진리의 가르침인 법(法)의 뛰어남에 의해 지은 죄에 대해서 수치스럽게 여기는 마음을 성질로 한다. 죄는 잘못을 말한다. 지혜로운 사람이 싫어하고 걱정하기 때문이다. 수치(羞恥)란 갖가지 죄를 짓지 않는 것을 말한다. 악행을 못하게 함이 나타나는 행동양식이다."}}
 
<br>解釋:
traidhātuko rāgaḥ, kāma-rūpārūpya-rāga
<br>頁數: p6"}}) 즉 '[[3계]]에 대한 [[탐|탐]]'이다. [[결 (불교)|결]]이 있기 때문에 [[중생|유정]]은 [[3계]]를 '''불염'''(不厭: 싫어하지 않음)하게 되고, [[번갈아|다시]] [[불염]]으로불염으로 인해 [[삼성 (불교)#선·불선·무기|불선]] 즉 [[악 (3성)|악]]이 [[현행]]하게 되고 [[삼성 (불교)#선·불선·무기|선]]이 [[현행]]하지 않게 된다. 이러한 [[순차적]]인 과정에 의해 [[결 (불교)|결]]은 [[미래세]]에서 [[중생|유정]]을 [[고과]](苦果) 즉 [[괴로운 과보]]가 [[생겨나는]] 상태에 [[묶어버리는]][結] [[자성 (불교)|작용]]을 한다.{{sfn|안혜 조, 현장 한역|T.1606|loc=제6권. p. [http://www.cbeta.org/cgi-bin/goto.pl?linehead=T31n1606_p0723b06 T31n1606_p0723b06 - T31n1606_p0723b15]. 결(結)}}{{sfn|안혜 지음, 현장 한역, 이한정 번역|K.576, T.1605|loc=제6권. pp. [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1365&startNum=149 149-150 / 388]. 결(結)}}
 
==같이 보기==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