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색 (불교)"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16 바이트 추가됨 ,  3년 전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잔글 (봇: 잘못된 넘겨주기 삭제를 위한 링크 정리)
나아가, [[안근]](眼根)을 통해 지각되는 [[극미]]의 경우, [[안근]]은 [[신근]]에 소속되어 있기 때문에 [[안근]]이 작용할 때는 필히 [[신근]]도 함께 작용하므로, 위의 [[신근]]의 9사(九事: 9가지 실체)에 [[안근]]을 구성하는데 사용되는 [[정색]](淨色)이라는 1가지 사(事: 실체)가 추가로 결합된 10사구생(十事俱生)의 [[미취]]라고 말하고 있다.
 
마찬가지로, [[비근]](鼻根), [[설근오근과 (불교)육근#설근|설근]](舌根)을 통해 지각되는 [[극미]]의 경우에도, 각각 [[신근]]의 9사(九事)에 [[비근]]을 구성하는데 사용되는 [[정색]](淨色)의 1사, [[설근]]을 구성하는데 사용되는 [[정색]](淨色)의 1사가 추가로 결합된 10사구생(十事俱生)의 [[미취]]라고 말하고 있다.{{sfn|권오민|2003|pp=56-61}}
 
마지막으로, [[이근 (불교)|이근]](耳根)을 통해 지각되는 [[극미]]의 경우, [[신근]]의 9사(九事)에 [[이근 (불교)|이근]]을 구성하는데 사용되는 [[정색]](淨色)의 1사와 [[성경 (불교)|성경]](聲境)을 구성하는데 사용되는 [[소조색]]의 1사가 결합된 11사구생(十一事俱生)의 [[미취]]라고 말하고 있다. 이 경우는 인간과 같은 [[유정 (불교)|유정]](有情)이 [[이근 (불교)|이근]]을 통해 소리를 지각하는 경우이다. 손 등의 신체 일부를 통해 소리를 낼 때의 [[극미]]의 경우, 이들 11사에서 [[이근 (불교)|이근]]을 구성하는데 사용되는 [[정색]](淨色)의 1사가 빠지므로, 10사구생(十事俱生)의 [[미취]]가 된다. 초목, 흙, 돌과 같은 [[비유정]](非有情)아 소리를 낼 때의 [[극미]]의 경우, 기본 8사(八事)에 [[성경 (불교)|성경]](聲境)을 구성하는데 사용되는 [[소조색]]의 1사가 결합된 9사구생(九事俱生)의 [[미취]]이다.{{sfn|권오민|2003|pp=56-61}}
<div style="margin-left: 40px">
==== 5근 ====
{{본문|5근|안근|이근 (불교)|비근|설근오근과 (불교)육근#설근|신근}}
 
[[5근]](五根)은 안근(眼根){{.cw}}이근(耳根){{.cw}}비근(鼻根){{.cw}}설근(舌根){{.cw}}신근(身根)의 5가지 감각기관을 말한다. 설일체유부에 따르면, [[5근]]은 육신의 눈{{.cw}}귀{{.cw}}코{{.cw}}혀{{.cw}}몸의 거친 물질덩어리가 아니며, [[4대종]]으로 만들어진 특수한 [[극미]](極微)인, 광명이 차단됨이 없는 맑고 투명한 색인 '''정색'''(淨色, rūpa prasāda)으로 만들어진 내적인 감각기관들이다.{{sfn|세친 지음, 현장 한역, 권오민 번역|p=[http://ebti.dongguk.ac.kr/h_tripitaka/page/PageView.asp?bookNum=214&startNum=14 14 / 1397]}}{{sfn|권오민|2003|pp=61-67}}

편집

1,378,699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