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스티야 연합왕국"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편집 요약 없음
잔글 (Salamander724 사용자가 카스티야 연합 왕국 문서를 카스티야 연합왕국 문서로 이동했습니다)
{{옛 나라 정보
|나라이름 = 카스티야
|현지이름 = 카스티야 연합 왕국연합왕국
|다른표기={{llang|es|Corona de Castilla}}<br />{{llang|ast|Corona de Castiella}}<br />{{llang|la|Corona Castellae}}
|존속기간_시작 = 1230
}}
 
'''카스티야 연합 왕국연합왕국'''({{llang|es|Corona de Castilla}})은 중세 및 근대에 걸쳐 [[이베리아 반도]]에 존재했던 국가이다. 1230년 후사가 없어진 [[레온 왕국]]의 왕위에 [[카스티야 왕국]]의 국왕 [[페르난도 3세]]가 즉위하면서 탄생했다. [[가톨릭 군주]]들의 결혼을 통해 [[아라곤 연합 왕국연합왕국|아라곤]]과 [[동군 연합]]을 이루었다가, 18세기 초 [[스페인 왕위 계승 전쟁]]에서 승리한 [[펠리페 5세]]가 아라곤을 완전히 합병하면서 현대 [[스페인]] 왕국의 토대를 이루었다. 카스티야는 왕위 계승 전쟁 후에도 공식적으로 해체되지 않았으나, 역사가들은 물론 당대의 스페인 사람들도 이후의 왕국을 에스파냐라고 불렀다.
 
== 레온과 카스티야 ==
{{본문|레온 왕국|카스티야 왕국}}
 
레온 왕국은 [[아스투리아스 왕국]]의 후신이며, 레온이 성립될 당시 카스티야는 레온 왕국 휘하의 한 영지였다. 10세기 경 레온은 한때 [[나바라 왕국]]에 카스티야 지방을 빼앗기기도 하였다. 그러나 11세기에 카스티야가 독립하여 독자적인 왕국이 되었다. 레온과 카스티야는 11세기부터 12세기에 걸쳐 두 차례 연합 왕국을연합왕국을 이루었다.
 
1198년 카스티야의 공주 [[카스티야의 베렝겔라|베렝겔라]]는 사촌오빠인 레온 왕 알폰소 9세와 결혼하여, 이듬해 아들 [[페르난도 3세]]를 낳았다. 1217년, 어머니 베렝겔라에게서 왕위를 이양받은 페르난도 3세는, 1230년 아버지 알폰소 9세의 사망으로 레온의 왕위도 이어받았다. 이후 두 왕국은 [[동군 연합]]으로서 카스티야-레온 연합 왕국이연합왕국이 되었다.
 
페르난도 3세는 레온 왕국의 의회를 카스티야에 통합시켜 두 왕국의 결합을 공고히 하였다. 이때부터 공문서를 [[스페인어|카스티야어]]로 작성하면서, 카스티야어가 [[레온어]], [[바스크어]], [[갈리시아포르투갈어]] 등을 제치고 점차 지배적 위치를 차지하게 되었다.
1371년 흑태자 에드워드의 동생인 [[제1대 랭커스터 공작 곤트의 존]]이 페드로의 딸 콘스탄사와 결혼하였다. 1386년 곤트의 존은 아내 콘스탄사를 카스티야의 여왕으로 인정할 것을 요구하며 군대를 이끌고 카스티야의 여러 도시를 점령하였다. 엔리케 2세의 뒤를 이어 왕이 된 [[카스티야의 후안 1세|후안 1세]]는 곤트의 존과 합의를 맺어, 아들 [[카스티야의 엔리케 3세|엔리케 3세]]를 존의 딸 캐서린과 결혼시켰다. 이 결혼으로 왕위 계승 전쟁이 일단락되고, [[트라스타마라 왕가]]의 지배가 공고해졌다.
 
=== 아라곤 연합 왕국과의연합왕국과의 관계 ===
엔리케 3세 사후, 엔리케 3세의 동생인 [[아라곤의 페르난도 1세|안테케라의 페르난도]]는 왕관을 거절하고, 엔리케 3세의 비 캐서린과 함께 엔리케의 아들 [[카스티야의 후안 2세|후안 2세]]의 섭정이 되었다. 1412년 [[카스페 합의]]로 페르난도는 [[아라곤 연합 왕국연합왕국]]의 왕위에 올랐다.
 
한편 섭정이었던 캐서린이 죽자, 아직 14세였던 후안 2세는 궁정에서 가장 강력한 영향력을 지닌 귀족 [[알바로 데 루나]]에게 섭정을 맡겼다. 이 무렵 카스티야의 소귀족들과 가톨릭 교회는, 카스티야의 궁정에 영향력을 넓히던 아라곤의 왕자들과 그에 연합한 카스티야의 대귀족들과 갈등을 빚고 있었다. 알바로 데 루나는 소귀족들과 연합을 맺고 아라곤의 왕자들을 상대로 전쟁을 벌여 그들을 카스티야에서 몰아내었다.
[[파일:La Rendición de Granada - Pradilla.jpg|thumb|right|300px|그라나다 탈환]]
 
1469년 [[이사벨 1세]]와 [[아라곤 연합 왕국연합왕국|아라곤]]의 왕세자 [[페르난도 2세 (아라곤)|페르난도 2세]]가 카스티야의 [[바야돌리드]]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1479년 페르난도 2세가 아라곤의 왕위에 오르면서, 아라곤과 카스티야는 일시적 연합을 이루었다. 교황은 이들에게 [[가톨릭 군주]]라는 칭호를 부여했다.
 
엔리케 4세는 이복동생 이사벨을 후계자로 삼을 때, 자신이 정한 귀족과 결혼하는 것을 조건으로 내세웠다. 아라곤이 아닌 [[포르투갈]]이나 [[프랑스]]와 동맹을 맺고 싶어 했던 엔리케 4세는, 페르난도와 결혼함으로써 이사벨의 왕위 계승권이 무효가 되었다고 선언하고 딸인 후아나 라 벨트라네하를 후계자로 삼았다. 1474년 엔리케 4세가 죽었을 때 이사벨과 후아나의 지지자 간에 [[카스티야 왕위 계승 전쟁]]이 벌어졌다. 이사벨은 이 전쟁에서 승리하고 카스티야의 왕위에 올랐다.
 
[[파일:Christopher Columbus9.jpg|thumb|right|300px|콜럼버스와 가톨릭 군주]]
이사벨과 페르난도의 결혼으로 두 왕은 "카스티야, 레온, 아라곤과 시칠리아의 국왕"으로 불렸으나, 이사벨은 카스티야 연합 왕국을연합왕국을, 페르난도는 아라곤 연합 왕국을연합왕국을 각각 다스렸다. 두 연합 왕국의연합왕국의 통치기구 또한 별개로 운영되었다. 그러나 카스티야는 아라곤에 비해 3배의 영토와 4배 이상의 인구를 갖고 있었으므로, 카스티야가 아라곤에 비해 지배적 위치를 갖게 되었다.
 
[[레콘키스타]]의 결과로 카스티야 귀족들은 강력한 힘을 갖게 되었다. 가톨릭 군주는 귀족들을 견제하기 위해 지역 치안조직인 "성스러운 형제단"을 창설했다. 또한 사적 전투를 금지하고 레콘키스타로 얻은 새 영토의 총독부의 권한을 축소시켰다. 각 도시에는 국왕이 임명한 대표가 파견되어 도시 행정을 감독하였다.
 
=== 후아나 1세 ===
1504년 이사벨이 죽고 딸 [[후아나 1세 (카스티야)|후아나]]가 카스티야 연합 왕국을연합왕국을 물려받았다. 후아나에게는 정신병이 있어, 그녀의 별명은 미친 후아나({{llang|es|Juana la Loca}})였다. 이사벨은 죽기 전 그녀가 "책무를 다하지 못할 때를 대비하여" 후아나의 아버지 페르난도를 섭정으로 임명했다. 그러나 후아나의 남편인 [[카스티야의 펠리페 1세|아우스트리아 대공 펠리페]]는 카스티야의 귀족들에게 지지를 받았으나 후아나와 사이가 좋지 않았다. 페르난도는 카스티야와의 전쟁을 피하기 위해 섭정의 권한을 포기해야 했다.
 
1506년 [[비야파필라의 합의]]로 페르난도는 아라곤으로 돌아갔고, 펠리페가 아내 후아나와 함께 카스티야를 공동 통치하게 되었다. 또한 이 합의로 페르난도는 신대륙에 대한 권한을 모두 펠리페와 후아나에게 넘겨, 왕국의 수입 가운데 절반을 포기했다. 1507년 펠리페가 죽자, 페르난도는 다시 섭정으로서 카스티야에 돌아왔다. 1510년에는 후아나의 정신병이 심해져 [[토르데시야스]]의 한 수도원에 유폐되었다.
 
* 1506년 아버지 [[카스티야의 펠리페 1세|펠리페 1세]]에게서 [[네덜란드]]를 상속받았다.
* 1517년 외조부 [[페르난도 2세 (아라곤)|페르난도 2세]]가 죽었을 때, 아라곤과 카스티야, 그리고 신대륙을 어머니 후아나와 공동 통치하게 되었다. 그러나 후아나는 여전히 유폐되어 있었으므로 실질적으로는 두 연합 왕국을연합왕국을 단독 통치하게 되었다.
* 1519년 조부 [[막시밀리안 1세 (신성 로마 제국)|막시밀리안 1세]]가 죽었을 때 [[신성 로마 황제]]로 선출되어, 신성 로마 제국의 [[카를 5세]]가 되었다.<ref group="주">카를로스 1세는 신성 로마 제국의 카를 5세로 더 잘 알려져 있다.</ref>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