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ㅭ: 두 판 사이의 차이

674 바이트 추가됨 ,  1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새 문서: '''ㅭ'''(리을여린히읗)은 한글 낱자 을 겹쳐 놓은 것이다. 동국정운한자음에서 종성이 ㄹ인 한자음을 [[방점#사성|입성...)
 
편집 요약 없음
'''ㅭ'''(리을여린히읗)은 한글 낱자 [[ㄹ]]과 [[ㆆ]]을 겹쳐 놓은 것이다. [[동국정운]]식 [[한자]]음에서 종성이 ㄹ인 한자음을 [[방점#사성|입성]]으로 만들기 위해 ㄹ에 ㆆ을 병서해 ㅭ으로 나타냈다. 현실 한자음은 ㄹ로 나타나지만, 원래 입성인 이 소리가 폐쇄음인데도 현실 한자음인 ㄹ로는 폐쇄가 이루어지지 않기 때문에 입성의 폐쇄음적 특성을 지니게 하기 위해 ㄹ에 ㆆ을 덧붙인 것이다. 입성 [t]를 ㅭ으로 옮기는 것에 관해서는 [[훈민정음]] 해례의 종성해에 “半舌之ㄹ, 當用於諺, 而不可用文. 如入聲之彆字, 終聲當用ㄷ(반설음 ㄹ은 국어에만 써야 할 것이며 한문에 쓰지 말아야 한다. 입성 ‘彆’ 자 등은 종성에 ㄷ을 써야 한다.).”라고 하며 당시 학자 사이에서 견해 차이가 있었음을 알 수 있다.
 
== 코드 값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