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영동 방언"의 두 판 사이의 차이

299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봇: 인터위키 링크 1 개가 위키데이터d:Q11260444 항목으로 옮겨짐)
'''영동 방언'''(嶺東方言)은 [[강원도]] [[영동 지방]]([[고성군 (강원도)|고성군]]·[[속초시]]·[[양양군]]·[[강릉시]]·[[삼척시]]·[[태백시]] 등)과 [[영서 지방]] 일부([[영월군]]·[[정선군]]·[[평창군]])에서 사용되는 방언(사투리)이다. 강원도는 [[대관령]]을 경계로 영서(嶺西)와 영동 지역으로 나뉘는데, [[백두대간]]의 높은 산맥 때문에 두 지역 사이에는 문화적, 언어적 차이가 나타나게 되었다. 다만, 정선·평창·영월 지역은 지리적으로 [[경상도]]와 가깝고 역사·문화적으로 [[영동 지방]]과 교류가 활발하여 영동 방언을 쓰게 된 것으로 추정된다.
 
영동 방언은 말소리의 높이(성조)와 길이(음장)가 모두 뜻을 구별하는 데에 이용되며, 발음할 수 있는 [[음소]]의 가짓수도 한국어의 여러 방언들 가운데에 가장 많다. 특히, [[서울특별시|서울]] 등 다른 지역의 방언과 달리 '[[ㅚ]]'와 '[[ㅟ]]'를 [[단순모음]]으로 발음한다는 점이 특기할 만하다. 뜻을 구별하는 데에 성조(聲調)를 쓴다는 점 뿐만 아니라 어휘면에 있어서도 [[동남 방언]](경상 방언)과 닮은 특질들이 상당수 발견된다. 경북 [[울진]]과 맞닿아있는 [[삼척]]의 경우, [[동남 방언]](경상 방언)과 섞인 말투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원주]]는 충북 [[충주]], 경기 [[여주]]와 맞닿아있어 [[충청도 방언]]과 [[경기도 방언]]을 섞어서 사용한다.
 
== 참고 문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