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뀜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 [[입성]], 즉 [[불파음]] [[무성 연구개 파열음|{{ipa|k̚}}]], [[무성 양순 파열음|{{ipa|p̚}}]], [[무성 치경 파열음|{{ipa|t̚}}]]을 끝소리로 가지는 음절은 각각 -{{lang|ja|キ}} 또는 -{{lang|ja|ク}}, -{{lang|ja|フ}}, -{{lang|ja|チ}}를 붙인다. 다만 일부 [[무성 치경 파열음|{{ipa|t}}]]으로 끝나는 한자가 -{{lang|ja|チ}}와 -{{lang|ja|ツ}}를 함께 쓰는 경우도 있다.
:예) {{lang|ja|木}}: {{IPA|[muk̚]}} → {{lang|ja|モク}}, {{lang|ja|力}}(력): {{IPA|[liək̚]}} 또는 {{IPA|[lik̚]}} → {{lang|ja|リキ}}, {{lang|ja|怯}}(겁): {{IPA|[kʰiɐp̚]}} → {{lang|ja|コフ}}, {{lang|ja|日}}(일): {{IPA|[ɳiet̚]}} 혹은 {{IPA|[ɳit̚]}} → {{lang|ja|ニチ}}, {{lang|ja|一}}(일): {{IPA|[ʔiet̚]}} 혹은 {{IPA|[ʔit̚]}} → {{lang|ja|イチ}}, {{lang|ja|発}}(發, 발): {{IPA|[piuɐt̚]}} 혹은 {{IPA|[piwɐt̚]}} → {{lang|ja|ホチ, ホツ}}
* 음절의 끝소리에서 [[연구개 비음|{{ipa|ŋ}}]]을 표현하는 규칙이 일정하지 않다. 대체로 마지막에 -{{lang|ja|ウ}}를 붙여서 표기하는 것이 일반적이나, 아얘아예 생략되는 경우도 있다. 단어 내에서는 뒤에 {{lang|ja|ガ}}행의 음절을 붙여 2음절로 표현하는 경우도 있는데, 이는 첫소리의 [[연구개 비음|{{ipa|ŋ}}]]을 ガ행으로 표현하는 것과 같은 이치라고 볼 수 있다.
:예) {{lang|ja|京}}(경): {{IPA|[kiɐŋ]}} 혹은 {{IPA|[kiaŋ]}} → {{lang|ja|キヤウ}}, {{lang|ja|公}}(공): {{IPA|[kuŋ]}} → {{lang|ja|ク}}, {{lang|ja|双}}(雙, 쌍)<ref>원음은 {{lang|ja|ソウ}}</ref>: {{IPA|[ʂɔŋ]}} → {{lang|ja|双六}}(<u>ス'''ゴ'''</u>ロク, 주사위), {{lang|ja|相}}(상)<ref>원음은 {{lang|ja|サウ}}</ref>: {{IPA|[siaŋ]}} → {{lang|ja|相模}}(<u>サ'''ガ'''</u>ミ, [[사가미 국|사가미]])
* 모음을 입을 벌리는 정도에 따라 1등에서 4등까지 등호(等呼) 체계로 나누었을 때, 1등에 해당하는 운은 {{lang|ja|ア}}단으로, 2등에 해당하는 운은 {{lang|ja|エ}}단으로 표현한다.
 
==== 입성 'フ'의 변화음 ====
[[폐음절]]이 적은 일본어의 특성 상 한자음의 [[입성]]은 [[파열음]]+[[모음]] 꼴로 실현된다. 특히 [[무성 양순 파열음|{{ipa|p̚}}]]은 일본 한자음에서는 -{{lang|ja|フ}}로 실현된다.<ref>현재 {{lang|ja|フ}}의 음가는 {{IPA|[ɸɯ]}}이나, 상고시대에는 {{IPA|[pɯ]}}라고 발음했을 것이라고 추정된다.</ref> 그런데 이 입성을 가진 한자 뒤에 [[파열음]] 혹은 [[마찰음]]을 자음으로 가지는 한자가 와서 같이 단어를 형성하면, 파열음+모음으로 입성을 나타내는 대신 [[촉음]] {{lang|ja|ッ}}로 나타내기도 한다. (예- {{lang|ja|学習}}: {{lang|ja|ガ'''ク'''シフ}} ↔ {{lang|ja|学校}}: {{lang|ja|ガ'''ツ'''コウ}}) {{ipa|p̚}}의 경우도 마찬가지라서, {{lang|ja|合成}}: {{lang|ja|ガ'''フ'''セイ}}, {{lang|ja|法廷}}: {{lang|ja|ハ'''フ'''テイ}}와 같은 경우는 {{lang|ja|フ}}로 표기하지만, {{lang|ja|合戦}}: {{lang|ja|カ'''ツ'''セン}}, {{lang|ja|法度}}: {{lang|ja|ハ'''ツ'''ト}}와 같은 경우는 {{lang|ja|ッ}}로 표기한다.<ref>1946년 이전에는 {{lang|ja|タ}}행의 {{lang|ja|ツ}}와 촉음의 {{lang|ja|ッ}}가 표기 상으로는 구분이 가지 않았다.</ref> 이 때, 위와 같은 조건에서만 실현이 될 수 있던 {{ipa|p̚}}의 촉음화가 일부 한자의 경우, 조건 외의 상황에서도 유지되어 {{lang|ja|フ}}가 아얘아예 {{lang|ja|ツ}}로 바뀌는 현상이 일어났다. 그 결과 {{lang|ja|立}}(립): {{lang|ja|リフ}}, {{lang|ja|圧}}(壓, 압): {{lang|ja|アフ}}과 같은 한자들은 뒤에 따라오는 음에 관계없이 {{lang|ja|リツ}}, {{lang|ja|アツ}}로 발음하게 되었다. 이 음은 원래의 오음 및 당음의 입성 규칙에서 벗어나 있기 때문에 관용음으로 분류된다.
 
==== 훈독의 음독화 ====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