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뀜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 바이트 추가됨 ,  4년 전
편집 요약 없음
[[File파일:US Navy 050526-F-5586B-077 Shannon Bathurst, left, Emergency Medical Technician and John Hybart, Medical Director Emergency Department performs a medical evaluation to a simulated patient during exercise Lifesaver 2005.jpg|thumb|응급구조사와 응급의학과 의사가 모의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see also참고|응급}}
 
'''응급의학'''(應急醫學, {{llang|en|emergency medicine}})은 즉각적인 [[의학]]적 주의가 필요한 급성 질환이나 손상의 치료를 연구하는 의학의 한 분야이다<ref>주추를 놓는 글, 대한응급의학회, 응급의학, 첫째판, 군자출판사, 2011.</ref>. '''응급의학과'''는 응급의학을 바탕으로 [[응급환자]]를 진료하는 전문 진료과목이다.
[[프랑스]] [[나폴레옹]] 군대의 군의관이었던 도미니크 장 라레는 1797년 전쟁터의 부상자들을 치료 가능한 곳으로 빠르게 수송하기 위해 마차 형태의 "날으는 앰뷸런스(ambulance volante)"로 불리는 운송 수단과 체계를 도입하였으며 최초로 중증도 분류(triage)를 도입하였다<ref name="trauma">History of Trauma. http://www.trauma.org/archive/history/prehospital.html</ref>. 이런 구급 체계는 이후 다른 군대들에도 점차 확산되었으며 이런 업적으로 라레는 응급의학의 아버지로 불리기도 한다.
 
[[File파일:A young American lieutenant, his leg burned by an exploding Viet Cong white phosphorus booby trap, is treated by a medic - NARA - 541863.tif|left|thumb|60년대 미국의 외상 환자들은 전쟁터보다 못한 상황에 놓여 있었다(부비트랩에 부상당한 군인이 의무병의 처치를 받고 있다. 베트남.1966).]]
 
현대 응급의학의 역사는 [[영국]] [[캐나다]] [[호주]] [[미국]] 등이 응급의학을 전문 분야로서 도입하기 시작한 1960년대부터 시작한다. 50년대 후반부터 밝혀진 구조 호흡, 가슴 압박 등의 [[심폐소생술]] 원리는 60년대 들어 본격적으로 연구되었으며 전문 분야로서의 응급의학 탄생에 단초가 되었다<ref name="review">Robert E. Suter, Emergency medicine in the United States: a systemic review, World J Emerg Med 2012;3(1):5-10. http://www.wjem.org/upload/admin/201203/96ac491c02b55bef396335e9d126b0c5.pdf</ref>.
 
===한국===
[[File파일:Emergency department gangnam severance.jpg|thumb|강남 세브란스 병원 응급실. 2014.]]
한국에서도 환자들이 현장에서 제대로 된 응급조치를 받지 못하는 것은 물론, 각급 병원 [[응급실]]을 전전하고도 제대로 된 응급진료를 받지 못해 결국 사망하는 사건이 60 70년대를 거쳐 끊이지 않았다.
 
 
====본격적인 응급의료체계의 수립====
{{see also참고|응급의료체계#역사}}
[[아시아나항공 733편 추락 사고]], [[삼풍백화점 붕괴 사고]] 등 90년대 연이은 대형사고는 응급의료의 난맥상을 드러내면서 전문적인 응급의료와 [[응급의료체계]]의 도입이 절실함을 한국 사회에 상기시켜 주는 계기가 되었다. 이에 1994년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이 제정되었으며 1995년 응급의학이 전문 진료과목으로 인정되었다<ref name="history">대한응급의학회 연혁. http://emergency.or.kr/html/sub01_02_02.asp</ref>. 또한 1995년부터 [[응급구조사]]가 공식적으로 배출되기 시작하였고 1996년 첫 응급의학과 [[전문의]] 시험이 치루어졌으며 2000년 [[국립중앙의료원]]을 중심으로한 [[응급의료기관]] 체계가 수립되었다<ref name="history"/><ref>응급의료체계 연혁, 중앙응급의료센터. http://www.nemc.or.kr/emergency/emergency_history.jsp</ref>.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