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전하: 두 판 사이의 차이

6 바이트 제거됨 ,  7년 전
잔글
白:사:Ysjbserver요청으로 {{주석}}을 {{각주}}로 바꿈 total:18220, replaced: {{주석 → {{각주 using AWB
잔글 (→‎각주: 위키백과:봇 편집 요청/2014년 12월#2014-12-13 Leedkmn의 요청에 따른 주석을 각주로 치환하는 편집., replaced: == 주석 == → ==각주==)
잔글 (白:사:Ysjbserver요청으로 {{주석}}을 {{각주}}로 바꿈 total:18220, replaced: {{주석 → {{각주 using AWB)
'''전하'''(電荷, electric charge)는 전기현상을 일으키는 주체적인 원인으로, 어떤 [[물질]]이 갖고 있는 [[전기]]의 양이다. 특히 [[공간]]에 있는 가상의 점이 갖는 전하를 '''점전하'''라고 하고, 전하의 양을 '''전하량'''이라고 한다.
 
전하의 [[국제단위계|국제 단위]]는 [[쿨롱]]이며, 기호는 '''C'''이다. <ref>화학용어사전, 일진사, 2006, ISBN 89-429-0903-5 </ref> 1 쿨롱은 매우 큰 단위이며, 약 6.24{{e|18}}개의 전자나 [[양성자]]들의 전하의 양이다. 반대로, [[전자]] 또는 [[양성자]] 한 개의 전하량은 1.6021773349 {{e|-19}} 쿨롱이며,<ref name="장">장요한 외 공저, 기초회로이론, 학문사, ISBN 89-467-5054-5, 42쪽</ref> 이를 [[기본 전하]]라고 부른다.
 
전하는 음의 전하와 양의 전하가 있다. (이는 [[질량]]과 같이 양의 값만 있는 다른 물리량과 다르다.) 통상적으로 [[양성자]]나 [[양전자]] 따위의 전하를 양으로, [[전자]] 등의 전하를 음으로 놓는다.
[[고대 그리스]] 시대에 이미 [[호박 (화석)|호박]]을 문지르면 옷자락이나 먼지 같은 것들이 달라붙는 다는 것이 알려져 있었다. 유럽의 언어들에서 [[전기]]를 뜻하는 단어들({{llang|en|electricity}}, {{llang|fr|électricité}}, {{llang|de|Elektrizität}})은 호박을 뜻하는 {{llang|grc|ήλεκτρον|엘렉트론}}에서 기원하였다. [[18세기]] 중엽 [[벤저민 프랭클린]]은 뇌우 속으로 연을 날리는 매우 위험한 실험을 통해 번개가 호박에 의해 발생되는 것과 동일한 전기임을 입증하였다.<ref>찰스 테일러 외, 김동광 역, 과학의 발견, 비룡소, 2001, ISBN 89-491-5016-6, 161쪽</ref>
 
같은 종류의 전하 사이에서는 [[척력]]이 작용하고 다른 종류의 전하 사이에서는 [[인력]]이 작용한다. 이 두 종류의 전하를 '''양전하'''와 '''음전하'''라고 한다. 물체가 양전하 또는 음전하를 띄게 되는 근본적인 이유는 [[기본 입자]]의 전하 때문이다. [[전자]]는 음전하를 띄고 두 개의 [[위 쿼크]]와 하나의 [[아래 쿼크]]로 이루어진 [[양성자]]는 양전하를 띈다. 기본 입자를 고려하지 않는 [[원자]] 단위 이상에서 전하량은 모두 전자 한 개의 전하량인 1.6021773349 {{e|-19}}에 대한 정수배로 존재한다. 즉, 일반적인 경우 전자 한 개가 갖는 전하량이 전하량의 최소 기준으로 사용될 수 있다. <ref name="장" />
 
일반적으로 원자는 양성자와 전자의 수가 균형을 이루어 전기적으로 중성인 상태에 있다. 그러나, 원자의 가장 바깥 껍질에 위치한 전자는 상대적으로 약하게 결합되어 있기 때문에 마찰과 같은 물리적 힘에 의해 쉽게 원자에서 벗어나게 된다. 이렇게 한 물질에서 다른 물질로 전자들이 이동하게 되면 전자를 잃은 쪽 물질은 양전하를 띄게 되고 반대편의 물질은 음전하를 띄게 된다. 마찰과 같은 것에 의해 축적되어 흐르지 않는 전기를 [[정전기]]라고 한다. 전기가 잘 흐르지 않는 [[부도체]]가 마찰하면 정전기가 발생한다. 예를 들어 건조한 겨울철 고무나 플라스틱으로 된 밑창이 달린 신발을 신고 걷는다면 마찰로 인해 우리 몸에 정전기가 발생할 것이다. 이렇게 발생된 정전기는 자동차 문 손잡이와 같은 금속을 만나면 전기충격을 줄 수도 있다. <ref>찰스 테일러 외, 김동광 역, 과학의 발견, 비룡소, 2001, ISBN 89-491-5016-6, 163쪽</ref>
 
== 전하에 작용하는 힘 ==
k_e = \frac{1}{4\pi\varepsilon_0} = 8.987\,551\,787\,\times 10^9
</math>
::<math>\approx 9 \times 10^9</math>   [[뉴턴 (단위)|N]] [[미터|m]]<sup>2</sup> [[쿨롱|C]]<sup>−2</sup>
 
따라서, 각각 1[[쿨롱|C]]의 크기를 갖는 두 전하가 1[[미터|m]]의 거리에 있을 때 발생하는 힘은 다음과 같이 계산될 수 있다.<ref name="물리학회"/>
:: = 9{{e|9}} N <math>\approx</math>1000{{e|6}} [[킬로그램힘|Kg중]] = 100만 [[톤|t]]중
 
즉, 각각 1C의 전하량을 갖는 두 점전하가 1m의 거리에 있을 때 발생하는 힘은 10t 트럭 10만 대와 맞먹는다. 이렇게 큰 힘이 기준 단위가 된 것은 전기에 대한 상세한 지식이 없는 시절에 이를 측정 단위로 삼았기 때문이다. 실제 일상 생활에서 발생하는 정전기의 전하량은 대략 {{e|-6}}에서 {{e|-9}} 쿨롱 정도에 불과하다. <ref name="물리학회"/>
 
== 전하량 ==
 
==각주==
{{주석각주}}
 
[[분류:물리량]]

편집

18,4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