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레오시 야나체크"의 두 판 사이의 차이

잔글 (FA/GA 틀 제거. 위키데이터 배지시스템 적용)
야나체크의 작품에서 보통 연주되고 있는 것의 대부분은 50세를 넘은 뒤인 만 년의 작품뿐으로, 그 이전의 것은 자신의 손으로 파기된 것이 많다. 매우 특이한 개성으로 27세의 연하인 [[헝가리]]의 [[바르토크]]보다 한발 앞서 현대적인 민족주의 음악의 방식을 취하고 있었고, 게다가 작곡의 기초가 된 고향 모라비아의 민요나 방언의 어법의 특수성과 서양인의 논리로는 이해하기 어려운 동양적 사상에 따른 구성원리 등 때문에 체코 국내에서도 인정되는 것이 늦어져, 출세작인 오페라 <예누파>(1894-1903)만 해도 브르노에서는 50세 때 인정되었지만 프라하의 국립극장이 이를 채택하기까지는 12년이나 지난 뒤의 일이었다. 브르노라는 지방도시에 은거하면서 인생의 청춘을 교육에 바친 것도 세상에 알려지는 일이 늦어진 한 원인이었던 듯하다. 세계가 이 작곡가의 위대성에 주목하여 비판적 리얼리즘의 정신으로 일관된 오페라의 하나하나가 모두 체코 이외의 나라에서도 채택되기까지에는 그 뒤 30년 내지 40년이란 세월이 필요했다.
 
== 야나체크 오페라작품 ==
=== 오페라 ===
* [[샤르카 (야나체크)|샤르카]] "Šárka"([[1987년]])
* [[로맨스의 시작]], "Počátek Románu" ([[1894년]])
* [[마크로풀로스 사건]], "Věc Makropulos" ([[1926년]])
* [[죽음의 집에서]], "Z mrtvého domu" ([[1930년]])
=== 그외 작품 ===
* [[신포니에타 (야나체크)|신포니에타 교향곡]]
 
== 바깥고리 ==
익명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