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독립단"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1 바이트 제거됨 ,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1919년 음력 3월 15일 봉천성 유하현 삼원보(奉天省 柳河縣 三源堡)에서 조직되었다. 1919년 3·1운동으로 일제의 탄압이 가중되자, 많은 동포가 만주로 이주하는 기회를 이용, “本國에 入하야 血戰을 斷行하기를 期圖하며, 外地에 在하여는 自治를 施行”하려는 목적으로 화서학파 박문일·유인석 계열의 의병 수령, 향약계, 포수단 등이 모여 유하현 삼원포 서구 대화사(柳河縣 三源浦 西溝 大花斜)에서 결성했다. 기존 학설은 1919년에 대한독립단이 결성되면서 도총재부와 총단의 전체 조직을 갖춘 것으로 이해되었다. 그러나 이자해의 회고록 <ref>이자해, 《李慈海自傳》, 국가보훈처, 2007.</ref> 에 의하면 먼저 조맹선을 단장으로 하는 대한독립단이 조직되고 나서 다시 대한독립단총단으로 발전된 것이다. <ref>조준희, 〈평안도 화서학파의 항일독립운동: 광복회ㆍ대한독립단 결성을 중심으로〉, 《화서학논총》5, 화서학회, 2012.</ref> 그리하여 조맹선(趙孟善)·백삼규(白三圭)·조병준(趙秉準) 외에 박장호(朴長浩)··전덕원(全德元)·박양섭(朴陽燮) 등이 독립쟁취를 위한 단일기관으로 이 단체를 강화하였다.
 
== 연원조직과 및 변천활동 ==
도총재 박장호, 부총재 백삼규, 총단장 조맹선, 부단장 김원섭(金元燮)·최영호(崔永浩), 군사부장 전덕원, 참모부장 조병준, 총무부장 김평식(金平植), 재무부장 강세헌(康世憲), 서무 김일(金逸), 고문 안병찬(安秉瓚)이 임명되었으며, 이 밖에도 많은 부서와 간부들이 있었다.
지방조직으로는 전덕원·김승학(金承學)·백의범(白義範) 등이 평안남북도와 황해도 지역에서, 맹헌규(孟憲奎)·유일우(劉一優) 등은 만주 집안현(集安縣)·장백현(長白縣) 등지에서 활약하였다.

편집

88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