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으로 건너뛰기

"예기"의 두 판 사이의 차이

33 바이트 제거됨 ,  7년 전
예기의 성립 항목 앞 부분까지 교정
(예기의 성립 항목 앞 부분까지 교정)
{{유교}}
'''예기'''(禮記)는 중국 고대 유가고유가(儒家)의 경전인 [[사서오경|오경]](五經)의 하나로, 예법(禮法)의 이론과 실제를 풀이한 책이다.
 
[[공자(孔子)]]와 그 후학들이 지은 책들이지만 진시황의[[진시황]]의 [[분서갱유]] 이후에 흩혀저서 전해지고 있었다. [[전한 무제|한 무제]] 시대에 한나라의 제후인 하간헌왕(河間獻王)이 [[공자]](孔子)와공자와 그 후학들이 지은 131편의 저작들을 모아 정리한 후, 그 후에 [[전한 선제|한 선제]] 시대에 [[유향 (전한)|유향]](劉向)과 대덕(戴德)·대성(戴聖)의 형제들이 잇따라 증보하거나 간추린 목록이 유향이 214편으로 엮었고, 대덕이 85편으로, 대성이 49편으로 간추렸다. 대덕이 증보하여 간추린 문장을 편집한 예기를 따로 구분하여 [[대대례]](大戴禮)로 불리기도 한다.
 
중국(中國)의 삼례(예기, 주례, 의례) 에서 하나이며, 왕조(王朝)의 제도(制度), 상복(喪服), 동작(動作)의 규칙(規則), 예(禮)의 해설(解說), 예악의 이론(理論) 등을 담고 있다.
 
원(元)의 순제(順帝) 때 요(遼), 금(金)의 양사(兩史)ㆍ탈탈(脫脫)과 함께 편찬(編纂)되었다.
 
== 발생 및 전개 ==
원래 '''예기'''의 '''기'''는 '''예'''에 대한 참고의 뜻이고, '''예''' 또는 '''예경(禮經)'''에 관련된 토론·주석을 가리키는 말이었다([[전|傳]] 참조). 즉, 예기는 일반 명사로서의 "예의 주석서"였다. 이것이 현재의 고유 명사(제목) "예기"로 굳어진 것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다.
=== 예기의 성립 ===
'''예기'''의 성립에 대해서는 [[수서 (책)|수서]]의 '''예문지'''(藝文志), '''경전석문'''(經典釋文)의 서록(書錄), 정현(鄭玄)이 쓴 '''육예론'''(六藝論)의 일문(逸文) 등에서 각각 논하고 있지만, 서로 모순되어 정확한 것은 알려져 있지 않다. 그 중에서도 유력한 학설은 두 존재한다.
 
첫번째는 번째는 《[[수서 (책)|수서]]의 경적지(經籍志)를 대표하는 것이다. 이에 따르면, [[서한]](西漢) 시기의 궁정 도서인 한서(漢書) "예문지"에는 "[[기|기(記)]]" 141 편이 있다. 이 중에서 먼저 대덕(戴徳)이 85 편을 골라 "예기"를 만들었다. 다음 대덕의 큰 조카였던 대성(戴聖)이 대덕의 예기에서 또한 46 편을 골라 별도로 "예기"를 만들었다. 대덕과 대성을 구분하기 위해 대덕을 대대(大戴), 대성을 소대(小戴)라고 부른다. 따라서 대덕의 "예기"를 '''대대례기'''(大戴禮記), 대성의 "예기"를 '''소대례기'''(小戴禮記)라고 부르게되었다부르게 되었다. 그후 [[후한|후한(後漢)]] 말의 대학자 [[마융]]은 소대례기 3 편을 추가, 현재 총 49 편이 되었다는 것이다. 이 학설에 따르면, "기(記)"에서 "대대례기", "대대례기"에서 "소대례기"가 태어난 것이다.
 
두 번째 학설은 정현의 "육예론"을 대표하는 것이다. 이것은 "기"에서 대덕과 대성이 따로따로 골라, 각각 "대대례기"와 "소대례기"를 만들었다는 것이다. 이에 따르면 "대대례기"와 "소대례기"는 원래 따로 만들어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