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 (후한)"의 두 판 사이의 차이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5 바이트 추가됨 ,  6년 전
편집 요약 없음
'''김선'''(金旋, ? -~ [[209년]])은 후한 말기의 정치가다. 사례 경조군 사람으로,[[중국]] [[김위후한]](金褘)의 아버지며말의 정치가로, [[자 (이름)|자]]는 원기(元機)이다이며, 사례 경조군 사람이다.
 
== 행적 ==
[[건안]] 14년([[209년]]) [[유비]](劉備)가 표를 올려 [[유기 (후한)|유기]](劉琦)를 형주자사로 삼고 형주 남쪽의 4군(장사, 무릉, 영릉, 계양)을 정벌하자, 당시 무릉태수로 있다가 유비에게 항복했다. 189년 당시 [[왕예]]를 모함해서 [[손견]]에 의해 죽게 만든 [[조인 (후한)|조인]](曹寅)이 무릉태수를 역임하고 있었던 것을 감안하면 김선은 최소한 190년 이후에 무릉태수가 되었다고 추측할 수 있다.
[[김위]](金褘)의 부친이다.
 
[[건안]] 14년([[209년]]) [[유비]](劉備)가 표를 올려 [[유기 (후한)|유기]](劉琦)를 형주자사로 삼고 형주 남쪽의 4군(장사, 무릉, 영릉, 계양)을 정벌하자, 당시 무릉태수로 있다가 유비에게 항복했다.
 
[[건안189년]] 14년([[209년]]) [[유비]](劉備)가 표를 올려 [[유기 (후한)|유기]](劉琦)를 형주자사로 삼고 형주 남쪽의 4군(장사, 무릉, 영릉, 계양)을 정벌하자, 당시 무릉태수로 있다가 유비에게 항복했다. 189년 당시 [[왕예]]를 모함해서 [[손견]]에 의해 죽게 만든 [[조인 (후한)|조인]](曹寅)이 무릉태수를 역임하고 있었던 것을 감안하면 김선은 최소한 [[190년]] 이후에 무릉태수가 되었다고 추측할 수 있다.
 
배송지가 주석으로 인용한 《삼보결록주》의 기록은 본전과 대치되는 부분이 있다. 그에 따르면, 황문랑, 한양태수, 의랑을 역임했다. 중랑장이 되고 무릉태수를 겸임했는데, [[유비]]의 공격을 받아 죽었다.
익명 사용자

둘러보기 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