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용으로 건너뛰기

"거란"의 두 판 사이의 차이

크기가 바뀐 것이 없음 ,  8년 전
잔글
편집 요약 없음
잔글 (봇:인터위키 링크 1 개가 위키데이터Q218332 항목으로 옮겨짐. 이동 완료.; 예쁘게 바꿈)
잔글
[[파일:MongolHuntersSong.jpg|thumb|300px]]
'''거란'''(契丹) 또는 '''키탄'''(Khitan)은 5세기4세기 중엽부터 [[내몽골]]의 [[시라무렌 강]] 유역에 나타나 거주하던 몽골계와 퉁구스계의 혼혈족이다. 일단 언어적이나 문화적으로 볼 땐 몽골계에 가깝다. 자신들이 사용한 명칭은 '키탄'이며, '키타이'라고도 알려져 있는데 이는 이란식 이름이다. 지금은 사라진 민족이며, 중국의 소수민족 중 하나인 [[다우르족]](達斡爾族, Daur)이 거란족의 후예로 추정된다.
 
일찍이 378년 가을 9월에 거란이 [[고구려]]의 북쪽 변경을 침범하는 등 노략질하였으나, 고구려는 거란의 여덟 부락을 빼앗았다. <ref>{{서적 인용 |제목= [[삼국사기]] | 저자= [[김부식]] |꺾쇠표 =예|연도= 1145 |장= [[:s:삼국사기/권18/소수림왕|본기 권18 소수림왕]] |인용문= 八年 旱 民饑相食 秋九月 契丹犯北邊 陷八部落}}</ref> [[광개토대왕]] 때는, [[소수림왕]] 8년([[378년]])에 거란의 침입으로 잡혀갔던 1만 여 명의 백성들을 되찾는다.([[392년]] 9월) <ref>{{서적 인용 |제목= [[삼국사기]] | 저자= [[김부식]] |꺾쇠표 =예|연도= 1145 |장= [[:s:삼국사기/권18/광개토왕|본기 권18 광개토왕]] |인용문= 九月 北伐契丹 虜男女五百口, 又招諭本國陷沒民口一萬而歸 }}</ref> [[395년]] 고구려는 [[염수]](鹽水)<ref>염수의 위치에 대해서는 다양한 학설이 있으며, 시라무렌강 상류의 염호인 광제호 일대로 보는 것이 일반적이다.</ref>로 진출하여 거란의 일파로 추정되는 [[패려]](稗麗)를 정벌하여 6~700영을 쳐부수고 수없이 많은 소, 말, 양떼를 노획하였다. 일부 학자들은 《[[삼국사기]]》의 거란 정벌([[392년]])과 [[광개토왕릉비]]의 [[비려]] 정벌([[395년]])을 동일한 사건에 대한 기록으로 보기도 한다.<ref>서영수, 〈廣開土王碑文의 征服記事 再檢討〉, 《歷史學報》 119, 1988. 다나카 토시아키(田中俊明), 〈고구려의 北方進出과 廣開土王碑文〉, 《廣開土好太王碑硏究 100년》, 高句麗硏究會, 1996</ref> 거란은 광개토왕의 공격을 받고 일부가 복속되었다. 이후 거란은 [[당나라]]에 복속되었다. [[916년]] [[야율아보기]]가 거란의 여러 부족을 통합하여 [[대거란]]를 세우고 [[발해]]를 멸망시켰다. 요나라는 993년부터 1019년까지 [[고려]]에 쳐들어왔으나 패퇴했다. [[거란 문자]]를 만들기도 하였으며, [[여진족]]의 [[금나라]]에게 멸망했다. 이후에는 대체로 [[한족]]과 [[몽골족]]에 동화되었고, [[서요]]는 중앙아시아로 옮겨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