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우크라이나 스캔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트럼프 우크라이나 스캔들(영어: Trump–Ukraine scandal)은 2019년에 도널드 트럼프우크라이나와 관련된 행위를 문제 삼아 탄핵을 하려는 민주당에 관한 논쟁이다.

전직 미국 부통령이자 2020년 미국 대통령 선거 출마를 목표로 한 조 바이든의 차남인 헌터 바이든은 2014년에서 2019년까지 우크라이나의 천연 가스 회사인 부리스마 홀딩스의 이사를 역임했다. 이 회사는 2016년까지 어떤 문제로 우크라이나 검찰의 수사 대상이었지만, 아버지인 바이든 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방문했을 때 이 나라의 검찰총장을 해임하는 것을 요구하였으며, 우크라이나 의회는 법무 장관을 파면하였다. 회사는 검찰의 추궁을 피할 수 있었다.

2019년 7월 25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에 대한 군사 지원을 진행하고 있는 시기에 우크라이나의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과 전화 회담을 하였다. 트럼프는 비밀리에 바이든 부모와 자식이 우크라이나에서의 활동에 대해 수사할 것을 요청했지만, 같은 해 8월경 회담의 내용이 내부 고발로 인해 밝혀졌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을 비롯한 민주당 의원들은 직권 남용이라는 이유로 대통령을 비판하기 시작했다.

2019년 9월 24일, 하원은 6개의 하원위원회가 이끄는 도널드 트럼프에 대한 공식적인 탄핵 조사를 시작했다.[1]

각주[편집]

  1. Bade, Rachael; DeBonis, Mike; Demirjian, Karoun (2019년 9월 24일). “House Speaker Nancy Pelosi announces formal impeachment inquiry of Trump, says his actions were a 'betrayal of national security'. 《The Washington Post. 2019년 9월 24일에 확인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