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UAM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2020년 1월 12일의 삭제 신청 이의[편집]

개인의 의견이나 생각이 아닌 아래 언론사에서도 다 공개된 정보로 확인됩니다.

https://search.naver.com/search.naver?where=nexearch&sm=tab_jum&query=uam

http://www.dt.co.kr/contents.html?article_no=2020011302101531731001 https://www.yna.co.kr/view/AKR20200108114800003?input=1195m http://www.newsis.com/view/?id=NISI20200108_0015958545 https://cnbc.sbs.co.kr/article/10000968971?division=NAVER http://biz.newdaily.co.kr/site/data/html/2020/01/07/2020010700002.html https://www.yna.co.kr/view/PYH20200107016100003?input=1196m http://www.zdnet.co.kr/view/?no=20200107091653 http://www.fnnews.com/news/202001071804407860 https://news.joins.com/article/23676297

https://en.yna.co.kr/view/AEN20200106011500320?input=2106m


--도도동 (토론) 2020년 1월 12일 (일) 23:09 (KST)

그러면 자료를 모아서, 잘 정리한 다음에, 자신의 것으로 만든 다음에 직접 설명하는 글을 쓰세요. 다른 사이트에서 복붙하지 마시구요. --Centrair(센트레아) APP·DEP 2020년 1월 12일 (일) 23:15 (KST)

2020년 1월 13일의 삭제 신청 이의[편집]

도심 항공 모빌리티 정의 수정

--청동기시대 (토론) 2020년 1월 13일 (월) 14:28 (KST)

저작권 침해부분
서술 원출처
현재 전 세계는 메가시티화(Mega-Urbanization: 인구 1,000만 명 이상 거대 도시화)로 인해 도시 거주자들의 이동 효율성은 급격히 저하되고, 물류 운송비용 등 사회적 비용은 급증. UAM은 전기 추진 기반의 수직이착륙(eVTOL, electric Vertical Take Off and Landing)이 가능한 PAV를 활용해 활주로 없이도 도심 내 이동이 가능하다. 이는 도시화로 장시간 이동이 늘고 교통 체증이 심해지는 문제를 극복하는 동시에 모빌리티의 패러다임을 전환시킬 미래 혁신 사업으로 UAM은 지상의 교통 혼잡에서 해방돼 사람들이 의미 있고 가치 있는 활동을 할 수 있는 시간이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현재 전 세계는 메가시티화(Mega-Urbanization: 인구 1,000만 명 이상 거대 도시화)로 인해 도시 거주자들의 이동 효율성은 급격히 저하되고, 물류 운송비용 등 사회적 비용은 급증하고 있습니다. UAM은 전기 추진 기반의 수직이착륙(eVTOL: electric Vertical Take Off and Landing)이 가능한 PAV를 활용해 활주로 없이도 도심 내 이동을 가능케 합니다. 이는 도시화로 장시간 이동이 늘고 교통 체증이 심해지는 문제를 극복하는 동시에 모빌리티의 패러다임을 전환시킬 미래 혁신 사업으로 꼽힙니다. UAM은 지상의 교통 혼잡에서 해방돼 사람들이 좋아하는 의미 있고 가치 있는 활동을 할 수 있는 시간을 만들어 줄 것입니다.
https://news.hmgjournal.com/Tech/%EC%9D%B8%EA%B0%84-%EC%A4%91%EC%8B%AC%EC%9D%98-%EB%AF%B8%EB%9E%98-%EB%AA%A8%EB%B9%8C%EB%A6%AC%ED%8B%B0%EB%A5%BC-%EC%A0%9C%EC%8B%9C%ED%95%98%EB%8B%A4-CES-2020-%ED%98%84%EB%8C%80%EC%9E%90%EB%8F%99%EC%B0%A8
각국 정부도 UAM 개발을 장려하고 있다. 대한민국 정부는 UAM 2025년 실용화를 목표로 법제도 정비 등 실증 및 시범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향후 3년간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협력해 자율비행 PAV 개발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한다. 국토부는 기체 인증체계 및 운항기술을 맡고, 산업부는 시험기체 및 지상장비 개발을 위해 각각 213억 원, 235억 원 투입 예정이다. 전문인력 양성, 수출 산업화 등 파급효과 극대화 방안도 함께 검토 후 국내 UAM 서비스 도입과 세계시장 진출 촉진을 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각국 정부도 UAM 개발을 장려하고 있다. 우리 정부는 UAM 2025년 실용화를 목표로 법제도 정비 등 실증 및 시범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우선, 향후 3년간 국토교통부와 산업통상자원부가 협력해 자율비행 PAV 개발 사업을 공동으로 진행한다. 국토부는 기체 인증체계 및 운항기술을 맡고, 산업부는 시험기체 및 지상장비를 개발한다. 이를 위해 각각 213억 원, 235억 원을 투입한다. 더불어 전문인력 양성, 수출 산업화 등 파급효과 극대화 방안도 함께 검토한다. 이런 단계를 통해 시행착오를 줄여 국내 UAM 서비스 도입과 세계시장 진출 촉진을 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26853303&memberNo=10759501&searchKeyword=%EB%AA%A8%EB%B9%8C%EB%A6%AC%ED%8B%B0&searchRank=562
다른 나라 정부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미국의 경우 지난 2005년 차세대교통시스템연구소를 설립하고 고속도로인증 면제, 시험 필요 요건 완화 등의 제도적 지원에 나섰다. 유럽연합도 기술 개발 등에 620만 달러(약 73억 원)를 투자한 상태다. 다른 나라 정부도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미국의 경우 지난 2005년 차세대교통시스템연구소를 설립하고 고속도로인증 면제, 시험 필요 요건 완화 등의 제도적 지원에 나섰다. 유럽연합도 기술 개발 등에 620만 달러(약 73억 원)를 투자한 상태다.
https://m.post.naver.com/viewer/postView.nhn?volumeNo=26853303&memberNo=10759501&searchKeyword=%EB%AA%A8%EB%B9%8C%EB%A6%AC%ED%8B%B0&searchRank=562

--Centrair(센트레아) APP·DEP 2020년 1월 14일 (화) 00:27 (KST)

2020년 1월 14일의 삭제 신청 이의[편집]

저작권 관련 문제없도록 보도자료 기반으로 전반적인 내용 재구성 완료

--Jgr417 (토론) 2020년 1월 14일 (화) 11:55 (K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