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리지노사우루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테리지노사우루스
화석 범위:
백악기
Therizinosaurus cheloniformis restoration.jpg
상상도
Therizinosaurus scale.png
사람과 비교한 크기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추동물문
강: 용궁강
목: 용반목
과: 테리지노사우루스과
속: 테리지노사우루스속
학명
Therizinosaurus cheloniformis
Maleev;1954
‎종
  • 테리지노사우루스 켈로니포르미스(Therizinosaurus cheloniformis)

테리지노사우루스(Therizinosaurus)는 8천만 년 전 중생대 백악기에 살던 거대한 잡식 공룡이다. 길이 9~11m, 무개는 6톤 높이는 4~6m로 대형 수각류였다. 목이 길고 몸이 둥글며, 길이가 70센티미터가 넘을 정도로 긴 발톱이 있다. 발톱에 관해서는 논란이 많다가, 먹이를 모으거나 방어 무기로 쓰였다는 가설이 힘을 얻는다. 그러나 대중매체에서 나온 것처럼 상대를 찌르기보다, 휘둘러 위협하거나 할퀴는 용도로 쓰일 가능성이 크다. 수각류 중에서는 드물게 초식을 했지만, 별식으로 작은 동물, 물고기, 곤충 등을 먹었고, 오늘날의 고릴라나 멸종된 땅늘보 매가테리움과 유사한 생활을 했을 것으로 추측된다. 테리지노사우루스의 것으로 추정되는 알 화석도 발견되었는데, 그 길이가 45cm로 이제까지 발견된 공룡 알 중에서 가장 크다. 처음 발견되었을 당시 긴 앞 발톱이 거북의 갈비뼈로 오인되어서 종명이 '거북을 닮은'이란 뜻의 켈로니포르미스(cheloniformis)가 되었다.

대중 문화[편집]

EBS의 다큐 한반도의 공룡에 출연한 바 있다. 또한, BBC의 다큐 시리즈 'Chased by dinosaurs'에도 출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