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

탈라베라데라레이나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탈라베라데라레이나(Talavera de la Reina)는 스페인 카스티야라만차주의 도시이다. 인구 수는 83,303명으로, 톨레도도에서 2번째로, 해당 지역에서는 4번째로 붐빈다.

탈라베라데라레이나 도자기는 2019년 유네스코에 의해 무형문화유산으로 선언되었다.[1]

기후

[편집]
Talavera de la Reina; Granja Escuela 371 m (data from a 1984 study)의 기후
1월 2월 3월 4월 5월 6월 7월 8월 9월 10월 11월 12월 연간
일 평균 기온 °C (°F) 5.6
(42.1)
7.5
(45.5)
9.3
(48.7)
13.3
(55.9)
16.6
(61.9)
21.7
(71.1)
26.2
(79.2)
24.2
(75.6)
20.6
(69.1)
16.9
(62.4)
9.9
(49.8)
5.3
(41.5)
14.8
(58.6)
평균 강우량 mm (인치) 89
(3.5)
84
(3.3)
67
(2.6)
51
(2.0)
56
(2.2)
26
(1.0)
4
(0.2)
8
(0.3)
33
(1.3)
60
(2.4)
68
(2.7)
70
(2.8)
616
(24.3)
출처: Oliver (1984)[2]

각주

[편집]
  1. “La cerámica de Talavera, declarada como Patrimonio Cultural Inmaterial de la Humanidad”. 《RTVE》. 12 December 209. 
  2. Jiménez 1996, 13쪽.

외부 링크

[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