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트리디오미코시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키트리디오미코시스로 죽은 개구리.

키트리디오미코시스(Chytridiomycosis)는 호상균류 곰팡이 와호균을 병원체로 하여 양서류에게 발병하는 피부병이다. 21세기 현재 북아메리카, 중앙아메리카, 남아메리카, 오스트레일리아 동부, 캐리비안 일대에서 양서류의 급격한 개체 감소, 심하면 멸종에 이르는 사건이 급증하고 있는데, 이 병이 그 원인으로 지목된다. 가까운 시일 안에 신세계 전역에 퍼질 것으로 예상된다.[1] 호상균 곰팡이는 어떤 양서류에게는 산발적 죽음을, 어떤 양서류에게는 100%의 치사율을 나타낸다. 현재로서 야생에서 이 병을 제어할 수 있는 수단은 발견된 바 없다. 전세계적으로 진행 중인 양서류 개체 감소에 큰 기여를 한 것으로 추측되며, 세계의 양서류 중 30%가 이 병에 감염된 것으로 추산된다.[2]

각주[편집]

  1. Olson, Deanna H.; Aanensen, David M.; Ronnenberg, Kathryn L.; Powell, Christopher I.; Walker, Susan F.; Bielby, Jon; Garner, Trenton W. J.; Weaver, George; Fisher, Matthew C.; Stajich, Jason E. (2013). Stajich, Jason E, 편집. “Mapping the Global Emergence of Batrachochytrium dendrobatidis, the Amphibian Chytrid Fungus”. PLoS ONE 8 (2): e56802. doi:10.1371/journal.pone.0056802. PMC 3584086. PMID 23463502. 
  2. Stuart S. N., Chanson J. S.; 외. (2004). “Status and trends of amphibian declines and extinctions worldwide”. Science 306 (5702): 1783–1786. doi:10.1126/science.1103538. PMID 15486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