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 (소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러시아어: Ηос)》은 니콜라이 고골1836년 발표한 단편 소설로, 어느 날 감쪽같이 사라져버린 코를 찾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주인공 코발료프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고골의 작품 중 가장 널리 알려진 것들 중 하나이며, 환상적이고 우스꽝스러운 내용 이면에 신랄한 사회비판이 담겨 있어 고골의 사실주의적 작풍을 여실히 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있다.

줄거리[편집]

페테르부르크의 이발사 이반 야꼬블레비치는 어느 날 아침식사 도중 빵에서 사람 가 나오는 괴상한 일을 겪는다. 코를 헝겊에 싸서 강에 버렸으나 곧바로 경찰에게 걸리고 만다. 한편 8등관 꼬발료프는 더욱 기가 막힌 일을 겪는다. 지난 밤만 해도 얼굴에 붙어있던 코가 자고 일어났더니 사라져버리고 없는 것이다. 재차 확인해봐도 코가 없긴 마찬가지이다. 그런데 페테르부르크의 한 거리에서, 커다란 깃을 세우고 금실로 수놓은 정복에 양가죽 바지를 입고, 5등관의 모자 깃털장식을 하고 허리에는 대검을 찬 꼬발료프의 코가 걸어가고 있는 것 아닌가. 꼬발료프는 자신의 코에게 원래의 자리로 돌아와달라고 애원하지만, 8등관인 자신보다 높은 지위를 뽐내는 5등관의 코 앞에서 횡설수설할 뿐 결국 실패하고 만다. 코를 되찾기 위해 백방으로 나서는 꼬발료프지만, 이상한 광고는 싣지 않는다는 신문사의 거절로 광고게재는 실패하고, 경찰서장에게 도움을 요청하나 관료 지위의 차이로 오히려 모욕만 당한다. 그러던 와중에 경찰이 코를 찾아 왔다. 다시 붙힐 방법을 찾지 못했으나, 두 주가 지나자 코가 다시 원래 자리로 복귀하였다.

등장인물[편집]

  • 이반 야꼬블레비치
  • 꼬발료프
  • 코 (신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