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찰코아틀루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Picto infobox reptile.png
생물 분류 읽는 법케찰코아틀루스
Quetzalcoatlus07.jpg
케찰코아틀루스의 상상도
생물 분류
계: 동물계
문: 척삭동물문
강: 조룡강
목: 익룡목(Pterosauria)
과: 아즈다르코과(Azdarcoid)
학명
Quetzalcoatlus northropi

케찰코아틀루스(Quetzalcoatlus)는 익룡의 일종으로 두 날개의 길이를 합친 길이가 12m로 익룡 가운데 두번째로 가장 큰 종류였으며 아즈텍 신화에 나오는 풍요와 평화의 신인 케찰코아틀에서 학명을 땄다. 한때는 케찰코아틀루스가 가장 큰 익룡이었지만 지금은 유럽의 하체고프테릭스가 가장 큰 비행 파충류가 되었다. 익장은 비슷했으나, 하체고프테릭스의 머리 크기가 1m큰 탓에 잠시 밀려 있었다. 그러나 하체고프테릭스의 목 길이가 수정되며 다시 최대 익룡 타이틀을 지킬 확률이 높다.

내용[편집]

백악기 후기 북아메리카 대륙에서 번성하였고 두 날개의 길이를 합친 길이가 최대 12m로 익룡 가운데 두번째 거대한 종류였으나 거대한 날개로 인해 처럼 날갯짓을 하며 날지는 못했을 것이고 높은 곳에서 바람을 타고 활공하듯이 날거나 상승 기류를 타고 하늘 높이 날아올랐을 것으로 추정했었지만, 최근 모형실험을 통해 자율적으로 하늘을 날았을 것으로 재추정했다. 크기는 12m이지만 뼈 속이 비어 있어 무게는 성인 남성의 무게와 비슷했다고 한다. 가장 큰 개체의 경우에도 200kg은 절대 넘지 않았을 것이라고 추측된다. 목이 매우 길어 키가 5~6m나 되었다. 온몸이 잔털로 덮여 있었으리라 추정되며, 티라노사우루스와 함께 북미 최상위 포식자 중 하나였다. 현제 모식종인 케찰코아틀루스 노스로피의 화석이 단편적이라 전체적 외형은 종명이 부여되지 않은 종(Quetzalcoatlus sp.)을 많이 참고한다. 때문에 복원도에서의 부리, 목의 굵기, 볏 등이 다양하게 나타난다.

앞다리의 네 번째 발가락이 길게 변해서 날개가 되었고 날개에는 세 개의 발가락이 붙어 있었으며 딱딱한 부리에 이빨이 없고 턱 근육도 발달하지 않아 머리의 무게를 줄일 수 있었고 긴 목에 비해 짧은 꼬리를 가졌다. 뼛속이 비어 있어 무게를 줄여 주었으나 날개의 막은 얇아 한번 찢어지면 영원히 날 수가 없었다. 또한 몸에는 잔털이 빽빽하게 나 있어 체온을 유지하였다. 과거 바다에서 물고기만 먹었다고 추졍했으나 아즈다르코 익룡들은 다리 비율상 육지에서 보내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많았고, 빠르게 걸어다닐 수 있었으며, 화석이 늪 지대에서 발견된 것으로 보아 늪에서 물고기와 중소형 공룡, 각종 동물들을 주로 잡아먹었던 것으로 추정된다. 시체 청소부 역할도 수행했을 것이다.

한때 하체고프테릭스를 케찰코아틀루스의 동물이명으로 보는 학자들도 있었으나, 크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가 2017년 하체고프테릭스의 목이 케찰코아틀루스보다 짧고 두꺼웠다는 논문이 나와 현재 이 가설은 사장되었다.

케찰코아틀루스(10m)의 크기비교(자동차(3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