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네스 배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케네스 배(영어: Kenneth Bae, 1968년 8월 1일 ~ ) 또는 배준호(裴埈皓)는 한국계 미국인 선교사이다. 한국 전쟁 이후 가장 오랜 기간인 735일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 억류된 미국인으로, 아버지는 빙그레 이글스의 초대 감독을 역임한 배성서이다.

1968년 8월 1일 대한민국에서 태어났으며 18세 때 미국으로 이주했다고 한다. 2012년 11월 종교 활동을 통한 정부 전복 혐의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당국에 체포되었다. 2013년 4월 국가전복음모죄로 노동교화형(징역) 15년형을 선고받았으나 2014년 11월 9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에서 억류에서 풀려나 현재 미국으로 돌아간 상태이다.

2017년 3월부터 북한인권과 통일을 위한 국제 NGO '서빙라이프' 공동대표로 취임하였다.

서빙라이프는 북한에서 인간의 가치와 권리를 억압받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그들의 실질적인 필요를 공급하며 이를 위해 세계 이웃들과 연합하는 국제 NGO이다. 2006년, 한국계 미국인 선교사인 서승원(Simon Sungwon Suh) 대표에 의해 설립되었으며, 2017년 3월, 케네스 배 선교사가 공동대표로 취임했다. 서빙라이프는 창립 이후 북한동포들의 인권 신장과 북한이탈주민의 국내 정착을 돕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진행중이다. 대표 사업으로, 탈북 고아들을 위한 고아원 ‘소망의집’, e++ 영어학교(탈북청소년 및 대학생 대상 원어민 무료 영어수업), 탈북민 상담센터, 탈북난민 구출, 구호물품지원, 북한인권개선 국제 호소 및 강연 활동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