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스텔라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이동: 둘러보기, 검색
나가사키 특산 카스텔라

카스텔라(일본어: カステラ, 문화어: 설기과자) 또는 카스테라는 일본에서 유래한 스펀지 케이크의 일종이다. 일본의 나가사키가 카스텔라의 본고장이며 나가사키에 있는 후쿠사야(福砂屋)가 카스텔라를 최초로 제작한 제과점으로 알려져 있다.

나가사키에서 팔리는 전통적인 카스텔라는 26cm 가량 되는 긴 상자 안에 넣어서 팔린다.

포르투갈에서 전해진 컵케이크의 일종인 마데이라 케이크와 닮은 모습을 하고 있다. 하지만 카스텔라와 가장 가까운 친척뻘 되는 과자는 포르투갈어로 스펀지 케이크를 뜻하는 "팡 드 로"(pão-de-ló)로 추측된다.[1]

어원[편집]

일본어 카스텔라(일본어: カステラ)는 ‘카스티야의 빵’이란 뜻의 포르투갈어 팡 드 카스텔라(포르투갈어: pão de Castela)에서 왔다.

카스티야는 지금의 스페인에 위치한 지방인데, 유럽 여기저기에 ‘스페인의 빵’이라는 이름을 한 스펀지 케이크가 있다. 포르투갈의 팡 데 에스파냐(Pão de Espanha), 프랑스의 팽 데스파뉴(Pain d'Espagne), 이탈리아의 판 디 스파냐(Pan di Spagna), 그리스의 판테스파니(Pantespani)라는 이름은 모두 스페인의 빵이라는 뜻이다.

역사[편집]

팡 드 로(Pão-de-ló): 카스텔라의 원형으로 보이는 포르투갈식 스펀지 케이크

16세기에 포르투갈은 일본에서 교역과 선교 활동을 하고 있었고, 일본에서 개항된 항구였던 나가사키는 그 중심지 중 하나였다. 포르투갈 상인들은 진기한 문물들을 일본에 전파했는데, 조총, 담배, 호박 등이 대표적이며, 그 중에는 카스텔라도 끼어 있었다. 포르투갈의 카스텔라는 본래 보존 식량으로, 오랜 기간 썩지 않기 때문에 장거리 무역을 하는 선원들이 애용하는 식품이었다.

에도 시대 일본에서는 설탕이 매우 귀하고 비싼 조미료였기 때문에 카스텔라는 귀한 음식이었으며, 당시 일본 천황의 사자가 방문했을 때, 도쿠가와 막부에서 카스텔라를 진상할 정도였다.[2] 카스텔라가 일본에 전래된 뒤, 카스텔라는 일본인들의 입맛에 맞게 천천히 바뀌어 오늘에 이르며, 일본에는 특색 있는 카스텔라가 다양하게 발달되어 있다. 나가사키의 카스텔라는 여전히 특색 있는 상품으로 유명하다. 한국에는 개화기 이후 일본을 거쳐 소개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사이버 요리교실 Pão de Ló - 포르투갈어
  2. Bunmeidou History of Castella [1]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