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미유 생상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카미유 생상스

샤를카미유 생상스(프랑스어: Charles-Camille Saint-Saëns; IPA[ʃaʁl kamij sɛ̃sɑ̃(s)][1], 문화어: 샤를 까밀 쌩-쌍스, 1835년 10월 9일 ~ 1921년 12월 16일)는 프랑스작곡가, 오르가니스트, 지휘자, 피아니스트이며, 특히 〈동물의 사육제〉, 〈죽음의 무도〉, 〈삼손과 데릴라〉, 〈하바네즈〉, 〈서주와 론도 카프리치오소〉, 〈교향곡 제3번〉으로 알려져있다. 섬세한 음색과 풍요로운 악기구성으로 유명하다.

생애[편집]

생상스는 프랑스 파리에서 태어났다. 정부 서기였던 그의 아버지는 그가 탄생한 후 3달 만에 죽었다. 절대음감의 소유자였던 그는 2살 때 피아노를 치기 시작하였으며 곧바로 작곡을 시작할 수 있었다. 1839년 3월 22일로 날짜가 기록된, 최초로 작곡한 곡인 피아노를 위한 작은 단편은 현재 프랑스 국립도서관에서 보관 중이다. 그의 조숙함은 음악에만 제한을 두지 않았다. 그는 3살 경에 읽고 쓸 줄 알았으며 7살 때는 라틴어를 완전히 터득했다. 12세 때 모짜르트, 헨델 등의 작곡가들의 곡으로 연주회를 가졌다. 13세에 파리 음악원에 들어갔고, 18세에 《제1교향곡》을 썼다. 28세에 마들레느 교회에서 오르간을 쳤으며, 29세에 그의 가장 유명한 작품들 중 하나인 《제3교향곡》을 작곡하였다. 36세 때에는 '국민 음악 협회'를 설립하여 프랑스의 음악을 일으키는 데 힘썼다. 46세에 아카데미 회원이 되었다. 그리고 51세때 그는 사후에도 사랑받게 될 《동물의 사육제》를 작곡하였다. 그의 음악의 주류를 이루고 있는 것은 교향 작품으로 기악을 중요시하였으며, 형식·편성·대위법에 있어서 우수하였다. 문학·과학 등에도 조예가 깊었다. 작품으로 관현악곡 《죽음의 무도》 《동물의 사육제》, 가극 《삼손과 데릴라》, 그 밖에 교향곡·협주곡 등이 있다. 그 중에서도 《교향곡 3번》은 오르간을 섞어 넣어 색다르다.

작품[편집]

관현악곡[편집]

교향곡[편집]

  • 교향곡 가장조 (1850년경)
  • 교향곡 1번 내림 마장조 Op.2 (1853년)
  • 교향곡 바장조 "로마" (1856년)
  • 교향곡 2번 가단조 Op.55 (1858년)
  • 교향곡 3번 다단조 Op.78 "오르간" (1886년)

교향시[편집]

  • 옴팔레의 물레 가장조(1872)
  • 파에톤 다장조(1873)
  • 죽음의 무도 사단조(1874)
  • 헤라클레스의 젊은 시절 내림 나장조(1877)

서곡& 그 밖[편집]

  • 코믹 오페라 서곡 마단조(1850년경)
  • 미완성 코믹 오페라 서곡 사장조(1854)
  • 스파르타쿠스 서곡 내림 마장조(1863)
  • 모음곡 라장조(1863)
  • 알제리 모음곡 다장조(1880)
  • 리스본의 밤(1880)

협주곡[편집]

피아노[편집]

  • 협주곡 1번 라장조(1858)
  • 협주곡 2번 사단조(1868)
  • 협주곡 3번 내림 마장조(1869)
  • 협주곡 4번 다단조(1875)
  • 알레그로 아파시오나토 올림 다단조(1884)
  • 오베르뉴 광시곡 다장조(1884)
  • 결혼 케이크 내림 가장조(1885)
  • 아프리카 사단조(1891)
  • 협주곡 5번 바장조 ‘이집트’(1896)

바이올린[편집]

첼로[편집]

  • 모음곡(1862, 1919)
  • 협주곡 1번 가단조(1872)
  • 협주곡 2번 라단조(1902)

플루트[편집]

  • 로망스 내림 라장조(1871)
  • 소서정시 라장조(1920)

하프[편집]

  • 연주회 소품 사장조(1918)

호른[편집]

  • 로망스 바장조(1874)
  • 로망스 마장조(1885)
  • 연주회 소품 바단조(1887)

오르간[편집]

  • 월계수 애가(1919)

실내악[편집]

이중주[편집]

  • 화려한 카프리스 바단조(바이올린&피아노, 1859)
  • 모음곡(첼로&피아노, 1862)
  • 자장가 내림 나장조(바이올린&피아노, 1871)
  • 첼로 소나타 1번 다단조(1872)
  • 로망스 라장조(첼로&피아노, 1877)
  • 바이올린 소나타 1번 라단조(1885)
  • 바이올린 소나타 2번 내림 마장조(1896)
  • 첼로 소나타 2번 바장조(1905)
  • 환상곡(바이올린&하프, 1907)
  • 카바티나 내림 라장조(트롬본&피아노, 1915)
  • 오보에 소나타 라장조(1921)
  • 클라리넷 소나타 내림 마장조(1921)
  • 바순 소나타 사장조(1921)

삼중주, 사중주[편집]

  • 피아노 4중주 마장조(1851~3)
  • 피아노 3중주 1번 바장조(1863)
  • 피아노 4중주 내림 나장조(1875)
  • 피아노 3중주 2번 마단조(1892)
  • 뱃노래 바장조(바이올린·첼로·하모늄·피아노)(1897)
  • 현악 4중주 1번 마단조(1899)
  • 현악 4중주 2번 사장조(1918)

그 밖[편집]

  • 세레나데 내림 마장조(1865)
  • 7중주 내림 마장조(1881)
  • 동물의 사육제(1886)
  • 환상곡 가단조(하프, 1893)

피아노[편집]

  • 6개의 바가텔(1855)
  • 6개의 연습곡(1877)
  • 모음곡 바장조(1891)
  • 주제와 변주(1894)
  • 6개의 연습곡(1899)
  • 왼손을 위한 6개의 연습곡(1912)

합창[편집]

  • 성 세실리아 송가(1852)
  • 미사(1855)
  • 크리스마스 오라토리오(1858)
  • 멕베스(1858)
  • 프로메테우스의 결혼식(1867)
  • 오라토리오 홍수(1875)
  • 진혼곡(1878)
  • 페르시아의 밤(1891)
  • 밤에(1900)
  • 코르네유의 영광(1906)
  • 영광(1911)
  • 약속받은 땅(1913)
  • 성모송(1914)
  • 3개의 합창(1917)
  • 잔다르크 찬가(1920)

가곡[편집]

  • 페르시아인의 노래(1870)
  • 롱사르의 5개의 시(1907~21)
  • 붉은 재 Op.146(1914)
  • 오래된 노래(1921)

오페라[편집]

각주[편집]

  1. s 발음 관련: 작곡가 본인은 그의 이름이 프랑스 북부의 마을인 Saint-Saëns와 똑같이 발음되기를 원했는데, 프랑스 역사가인 클로드 푸르니에(Claude Fournier)에 따르면 이 마을은 1840~1860년대까지 s가 없이 표기되었고 1940~1950년대까지 끝에 s 없이 발음[sɛ̃sɑ̃]되었다(Doit-on prononcer le «s» final de Saint-Saëns? Archived 2017년 1월 16일 - 웨이백 머신). 한편 표준국어대사전에 수록된 표준어는 생상스이다(생상스 - 표준국어대사전).

참고 자료[편집]

외부 링크[편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