츠바키 타카유키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둘러보기로 가기 검색하러 가기

츠바키 타카유키(椿隆之 (つばき たかゆき), 1982년 6월 28일 ~ )는 일본의 배우이다. 치바 현 출신이다.

2001년 데뷔를 했으며, 《가면라이더 블레이드》 출연으로 주목을 받게 되었다. 하지만 《가면라이더 블레이드》 방영 도중, 과거 게이 포르노그래피에 출연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파문을 불러일으켰다. 무엇보다 학부모들의 반발도 엄청났으며, 언론에서도 꽤 보도되었다. 그러나 배우 본인이 직접 나서서 출연은 사실이지만 당시 어려웠던 집안 사정과 소속사 강압으로 출연하게 된 것이라고 해명, 다행히도 본인의 적극적인 해명을 통해 대중들의 반발을 잠재우고 해당 작품을 마무리했지만, 이후 활동이 뜸해졌다. 아무래도 게이 포르노그래피 출연 경력 탓인지 상대적으로 다른 가면라이더 시리즈 주인공 출신 배우들보다 일이 들어오지 않았었다.

이후 가면라이더 관련 작품에 참여하는 등 꾸준히 활동을 이어왔는데, 2016년 11월에 폭행을 당해 중상을 입은 사실이 알려졌다. 주차 문제로 한 운전자와 시비가 붙었는데, 운전자의 동생이 돌연 골프채로 그의 얼굴을 가격한 것. 범인은 그 자리에서 체포되었고, 이 사건이 언론에 대서특필되며 대중들에게 알려진다. 다만 이 과정에서 본인은 《가면라이더 블레이드》가 다시 알려지는 계기가 되어 감사하다는 말을 남기며, 대인배 대응을 했다. 얼굴의 절반이 골절되는 큰 사고였기 때문에 팬들의 우려를 자아냈으나, 수술 후 회복하여 활동을 계속 이어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