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은행

위키백과, 우리 모두의 백과사전.
충청은행
형태주식회사, 대기업
산업 분야금융
창립1968년 4월 22일
해체1998년 6월 29일[1]
본사 소재지대전광역시 중구 선화동 12-3 대전상호저축은행빌딩 4층
사업 지역
대한민국의 기 대한민국
대표자최동열
서비스은행
시장 정보비상장

충청은행(忠淸銀行, The Chungchong Bank)은 1968년부터 1998년까지 존속했던 충청권 굴지의 지방은행이었다. 당시 본점은 대전광역시 중구 오류동(현 하나은행 대전영업본부)에 위치하고 있었으며 서울특별시 중구에 서울사무소가 있었다. 1998년 6월 29일 금융감독위원회로부터 동화은행, 대동은행, 경기은행, 동남은행과 함께 퇴출은행으로 확정되어 하나은행이 흡수 합병하였다.

역사[편집]

1968년 김운태 전 국민은행 상무이사를 초대 행장으로 48명의 직원이 중동 92-2번지에 충청은행이 설립되었고 1972년 6월 증권거래소에 상장하였다. 1975년 11월 서울지점을 개점하였고 1989년 중부리스(주)를 설립하였다. 1997년 IMF 구제금융사건 이후 경영난이 악화되면서 1998년 6월 29일 금융감독위원회로부터 퇴출은행으로 확정되자 구 하나은행(현 하나은행)이 흡수 합병하여 지금의 하나은행 충청영업그룹이 되었다. 당시 1400여 명의 직원 중 900여 명이 퇴출되었으며, 퇴출 전까지 서울, 대전, 천안 등에 70여 개의 지점, 112개 점포가 있었다.

연혁[편집]

  • 1968년 4월 22일: 중동 92-2번지에 설립[2]
  • 1976년 은행동으로 본점 이전
  • 1993년 오류동으로 본점 이전
  • 1998년 둔산동 본점 건물의 준공을 앞두고 피합병됨

충청하나갤러리[편집]

충청하나갤러리는 중구 오류동 하나은행 빌딩에 있으며 옛 충청은행 창립 초기부터 현재까지의 총 600여 점의 은행 사료가 전시돼 있다.

같이 보기[편집]

각주[편집]

  1. 국세청 사업자등록번호 305-81-02009 조회
  2. 김일순 기자. “[경제秘史]우여곡절끝 68년 '도민의 금고' 문열어”. 《충청투데이》.